코로나19로 뒤바뀐 '세종시 풍경', 그리운 일상
상태바
코로나19로 뒤바뀐 '세종시 풍경', 그리운 일상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0.02.25 16:0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착용자로 가득찬 거리, 어린이집 휴원과 개학 연기, 마트 식자재 비정상적 소비
청정지역에 출현한 확진자 공포, 무너진 일상… 언제쯤 정상화?
코로나19의 공포가 들이닥친 정부세종청사 입구.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청사 표지석 옆을 지나고 있다.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22일 청정지역으로 여겨진 세종시 방어망을 뚫으면서, 지역 사회 불안감이 곳곳에 스며들고 있다. 컨트롤타워가 있는 보건복지부가 속한 세종시라 더욱 그렇다.  

확진자 동선이 특정일 기준으로만 공개되어 방심할 수 없다는 시민들의 경계심은 물론이고, 어린이집 휴원과 휴교, 개학 연기 등은 집에서 보육을 해야 하는 부모들의 고충마저 안겨주고 있다. 맞벌이 부모들은 휴교와 개학 연기로 아이 맡길 곳이 마땅치 않아 어쩔 수 없이 긴급 보육을 신청하거나 타 지역 부모님에게 보육 요청을 하는 등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세종시 대형 마트의 배달 서비스 현황. 대부분 마감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세종시 인근 마트 곳곳에는 식자재가 동이 나거나 대형마트 배달 서비스는 주중까지 예약이 꽉 찬 상태다. 매점매석으로 인한 마스크 관련 인터넷 판매는 몇초만에 매진되는 지경에 이르렀는데, 코로나-19 사태가 장기간 계속될지도 모른다는 시민들의 불안감에서 나온 기현상으로 해석된다.  

따뜻한 온도와 더불어 미세먼지 없는 쾌청한 날씨였던 24일에도 야외에서 활동하는 시민들은 많지 않았으며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다. 세종시 교회들마다 '신천지 out'이란 팻말을 내걸었고 복합커뮤니티센터는 운영을 임시 중단한다는 문구가 부착됐다.  

세종시청과 정부세종청사 부근 근무자들 대부분도 마스크를 쓴 상태로 있었다. 점심시간마다 산책하는 사람들로 붐비던 방축천과 제천엔 마스크를 쓴 몇몇 시민들만 보일 뿐이었다. 

언제 해소될지 모르는 코로나-19의 불안감이 곳곳에 스며든 세종시. 현재의 풍경을 프레임 세종에 담으면서, 미국 랜터 윌슨스미스 시인이 쓴 '이 또한 지나가리라' 구절이 하루 빨리 현실화되길 기대해본다.  

정부세종청사 종합안내실 입구. 마스크를 쓴 경비원 곁으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세종시청 주변에도 코로나-19여파로 한산한 모습이다. 
유동인구가 많은 세종정부청사 부근. 길을 걷는 시민들의 얼굴에도 대부분 마스크가 씌여져있다. 
대형 마트들의 인터넷 배달 서비스는 예약이 꽉 차 있는 상태지만 매장에는 평소와는 달리 한산한 모습을 보인다.
세종시 최대 유동인구를 보이는 성금교차로 앞. 점심시간을 맞아 대부분의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거리를 걷고 있다. 
'신천지 OUT'문구가 붙은 교회와 더불어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문을 닫은 복합커뮤니티센터. 
점심시간대 제천의 모습. 따뜻한 날씨에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제천의 풍경을 즐기고 있다. 
집에서 장시간 보육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마스크를 쓰고 거리를 나온 아이들. 
마스크를 쓰고 물오리들이 노니는 풍경을 즐기며 사진 촬영을 하는 시민들도 눈에 띈다. 
세종시 한 중학교의 입학식 관련 현수막. 3월 2일이라 적혀있는 부분이 무색하다. 세종시는 확진자 발생으로 인해 초중고 개학이 일주일 연기됐다. 
전광판을 통해 임시 중단 안내를 하고 있는 종촌종합복지센터 입구. 
임시로 중단한다는 안내장이 복합커뮤니티센터 입구 곳곳에 부착되어 있다. 
초려역사공원 내부 길산서원 건물에도 굳게 빚장을 걸어잠궜다.  
관람이 가능한 곳에는 대부분 손세정제가 필히 비치되어 있다. 
점심시간을 빌어 비교적 붐비고 있는 절재로. 길을 걷는 시민들의 얼굴에도 대부분 마스크가 씌여져 있다. 
세종시 곳곳에 퍼진 코로나-19의 불안감. 정부의 대응과 시민들의 협력이 함께하고 있지만 언제 해소될지는 오리무중이다. 늘 어려움을 슬기롭게 극복해왔던 국민성에 기대어 빠른 정상화를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아름 2020-02-25 22:26:10
현명하게 위기를 떨쳐버릴 대한민국을 응원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