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버스 내 개인이동수단 휴대 가능
상태바
세종시 버스 내 개인이동수단 휴대 가능
  • 한지혜 기자
  • 승인 2020.02.23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1일부터 운송약관 개정, 출퇴근 혼잡시간대 탄력 시행

오는 3월 1일부터 세종도시교통공사 버스 내 전동퀵보드·휠, 접이식 자전거 등 개인이동수단(PM) 휴대가 가능해진다.

휴대품 제한 중량은 기존 10㎏에서 국제항공수화물 기준인 23㎏로 상향 조정된다. 휴대품 규격도 버스 내 통로나 출입구, 비상구를 막지 않는 물품이면 가능해 승객 편의가 개선될 전망이다.

시는 이 같은 내용의 버스 운송약관 개정안을 마련, 운송업체와 협의, 시민주권회의, 한국소비자원 약관광고팀, 공정거래위원회의 약관심사팀의 심의 검토를 마쳤다.

이번 버스 운송약관 개정은 전국 최초 사례로, 버스 내 휴대물품의 종류·중량 기준이 철도수준으로 상향 조정된 사례로 꼽힌다.

다만, 다수 승객의 불편을 초래할 수 있는 혼잡시간대(오전 7시∼9시, 오후 5시∼7시)나 버스 내 운송여건에 따라 뜨거운 음료, 개인이동수단 등은 버스 내 반입이 제한될 수 있다.

버스 내 반입이 제한될 때는 좌석버스의 경우 좌석이 없는 경우, 일반버스는 승객최대 탑승인원의 70%이상일 때다.

또 이번 개정안에는 환승할인 관련 규정도 보다 구체화됐다.

환승할인 관련 주요 내용은 ▲하차 태그 이후 60분 이내에 3회까지 가능 ▲순환 노선의 기·종점 환승 할인을 제외한 동일 노선의 환승할인 미적용 ▲1개 교통카드로 2인 이상 승차 시 승무원에게 사전 고지 및 환승할인은 1인에게만 적용 등이다.

시는 이번에 개정된 버스 운송약관을 시민들에게 알리고, 앞으로도 대중교통 관련 시민 불편사항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적극 개선해 나갈 계획이다.

김태오 교통과장은 “대중교통 이용 편의 증진, 개인이동수단 이용 활성화 등을 위해 버스 내 휴대물품의 종류 및 중량 관련 기준을 대폭 완화했다”며 “타 승객을 배려하는 마음으로 중량휴대물 등을 휴대할 때는 혼잡시간대를 피해 버스를 이용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