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우한폐렴 확진자’ 판정, 오늘 밤 고비
상태바
세종시 ‘우한폐렴 확진자’ 판정, 오늘 밤 고비
  • 이희택 기자
  • 승인 2020.01.28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보] 의심환자 2명, 최종 감염여부 오후 9시까지 판가름… 모두 중국 우한시서 일하다 귀국 

 

세종시가 28일 오후 4시 10분경 언론에 배포한 의심환자 현황.
세종시가 28일 오후 4시 10분경 언론에 배포한 의심환자 현황.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의 우한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 발생 여부가 오늘 밤 고비를 맞이할 전망이다. 

28일 신고된 의심 환자 2명 모두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것으로 확인되면서다. 이중 30대 남성 A 씨에 대한 확진 판정 결과는 오후 6시 30분, 20대 남성 B 씨에겐 오후 9시경 개별 통보될 예정이다. 

28일 세종시에 따르면 의심환자 A 씨는 지난해 11월 25일 중국 우한시를 방문, 기술자로 일하다 지난 17일 세종시에 귀국했다. 이후 마른 기침 증상이 있어 28일 의심 신고를 했다. 

B 씨도 지난해 11월 22일 중국 우한시를 방문해 자신의 일을 하다 지난 24일 귀국했고, A 씨와 같은 날 의심 신고를 했다. B 씨는 가래 증상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두 사람 체온은 모두 정상으로 나타나 확진을 예단키 어려운 상황이다. 

세종시보건소는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시료 분석 자료를 질병관리본부에 의뢰, 최종 감염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양성 판정이 나오는 즉시 언론을 통해 현 상황을 전파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