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비알티 '전기 굴절버스', 지하철 대체하나
상태바
세종시 비알티 '전기 굴절버스', 지하철 대체하나
  • 정은진 기자
  • 승인 2020.01.22 18:0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부터 900번 노선 운행 본격화, 22일 전기 굴절버스 개통 기념식 가져
이날 시운행을 대기하고 있는 비알티(BRT) 전기 굴절버스.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세종시 비알티(BRT) 전기 굴절버스가 23일부터 전격 운행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세종시는 하루 앞선 22일 대평동 버스충전센터에서 시승 행사를 열었다. 990번 광역 노선과 900번 내부 순환 노선을 투입에 앞선 최종 점검의 성격으로 마련했다. 

전기 굴절버스는 친환경 대용량 첨단 대중교통수단을 표방한다. 지난 2013년경 이미 디젤 연료를 사용하는 첨단 바이모달트램 도입이 시도됐으나, 친환경 콘셉트에 역행하고 100인승 차량의 한계를 드러내면서 본격 운행은 미뤄져왔다.

그 결과 도로 위의 지하철, ''첨단 비알티'가 본격 운행되기까지 약 7년의 세월을 흘려 보냈다. 

이번 모델은 친환경 전기엔진을 장착하고 2대 차량을 연결한 형태이며 총 길이는 18.235m로 일반버스보다 5~7m가량 길다. 폭과 높이는 국내 도로 기준에 맞춰져 있다. 일반 CNG(압축 천연가스) 버스 정원인 40여명보다 30여명 더 늘어난 84명(죄석 45석, 입석 39석)의 대량 탑승도 가능하다. 

첨단 기술을 도입한 안정성과 편의성 면에서도 훌륭한 장점을 선보였다. ▲승하차용 출입문 3개 ▲도어 끼임 및 개문 발차, 발끼임 방지 장치 ▲차선 이탈경고 시스템 및 주변 시야 감지 장치 ▲전방 장애물 경고 시스템 ▲LCD 모니터 3대 이상 ▲승객용 휴대폰 충전 USB 포트 등을 두루 갖췄다. 

전기 굴절버스는 2대 차량을 연결한 형태이며, 총 길이는 18.235m로 일반버스보다 5~7m 가량 길다
전기 굴절버스의 내부. 버스 2대가 연결된 굴절부위가 인상적이다. 

또한 '모두를 위한 무장애 버스 공간 디자인인 '유니버셜 디자인'을 접목시켜 ▲안전수직봉 ▲픽토그램 스티커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 하차벨 ▲ LCD 안내 시스템(전자 노선도, 교통약자 편의시설 안내)등을 접목하여 성별, 나이, 언어 등 차별과 제약을 받지 않도록 설계했다.

교통약자들을 위한 편의시설 강화도 돋보인다. 중문에 리프트를 설치해 휠체어와 유모차 탑승까지 돕고, 퍼스널 모빌리티의 탑승도 용이하게 한다. 배터리는 256kwh 용량으로 시속 73km으로 정속 주행 시 1회 충전으로 200km 이상 달릴 수 있다. 실내공기 청정시설은 미세먼지로부터 탑승객들을 벗어나게 한다.  

시와 교통공사는 첫 4대를 900번 노선에 우선 투입키로 했다. 4생활권부터 3생활권과 2생활권, 1생활권 등 세종시 생활권 전역을 링(Ring)으로 순환하게 된다. 올해 말까지 순차적으로 투입 대수를 늘려 12대까지 운행을 계획하고 있다. 1~6생활권 구석구석 연결은 5~6생활권의 입주와 함께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춘희 시장은 "BRT 내부순환망 완전개통으로 대중교통 중심도시 세종의 획기적인 직진이 기대된다"며 "신속성과 정시성을 갖춘 대용량 친환경 전기굴절버스를 투입해 기존 버스와 차별화된 도시철도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세종시가 지하철급의 S-BRT 시범 사업지에 선정되고 전기 굴절버스까지 도입되면서, 세종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편의는 한층 증진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날 진행된 개통행사 모습을 프레임 세종에 담았다. 

BRT 내부순환 노선 개통 및 첨단 전기굴절버스 시승식에서 세종시 내외빈이 리본 커팅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리본 커팅 직후 모습. 
승무사원 대표가 이춘희 시장과 고칠진 교통공사사장을 향해 첫 운행을 신고하고 있다. 새로운 교통 모델인 만큼, 전국에서 취재진이 몰렸다. 
전기 굴절버스에 탑승한 이춘희 세종시장과 김진숙 행복청장. 
탑승행사에 참가한 인사들이 담소를 나누고 있다. 
전기 굴절버스 창으로 보이는 세종시 어진동 모습. 
전기 굴절버스 첫 운행을 하고 있는 운전기사의 손이 분주하다. 
유니버셜 디자인 등 다양한 편의 디자인이 접목된 전기 굴절버스 모습. 특히 첫 사진에 있는 천장의 미세먼지 청정 시스템이 인상적이다. 
좌석부에 USB 포트를 마련하여 스마트폰 충전 등 사용자 편의도 높였다. 
시범운행 후 충전소에서 충전을 하고 있는 전기굴절버스. 한번 충전 후 200km를 달릴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광식 2020-02-05 11:38:50
인구 밀집 지역 중 아름동 고운동 종촌동을 제외하고 시민들의 교통편의를 논하는가

더이상 2020-01-23 17:34:56
오송역에서 세종시로 넘어오는
택시비가 시내요금이 아닌것이
가장 이상한 행정임
세종시민들만 바가지요금으로
매일 손해를 보는 구조

커피향 2020-01-22 19:14:31
BRT노선은 원안대로 가거나 더 추가를 하고
대전을 잇는 지하철노선은 한국당안을 추진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가장중요한 것은 인구밀집지역의 교통난입니다.
그리고 택시증설과 오송역에서 세종시로 넘어올 때 시내요금적용 꼭 부탁드리겠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