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무형문화재 전수관 건립, 재정 문제로 ‘무산’
상태바
세종시 무형문화재 전수관 건립, 재정 문제로 ‘무산’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9.12.06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비 3.5억 원 반납, 대안 공간 찾기 고심
연서면 용암 강다리기 모습. (사진=세종시)
연서면 용암 강다리기 모습. (사진=세종시)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세종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 사업이 재정 문제에 부딪혀 국비 3.5억 원을 반납한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확보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건립 국비 3.5억 원을 최근 반납했다. 해당 사업은 내년도 본예산에도 포함되지 못했다.

전수교육관은 당초 올해 본예산 수립 과정에서 토지매입비 등 시비를 확보, 설계 공모를 거쳐 2021년 말 완공할 예정으로 추진됐다. 예상 부지는 수차례 바뀌었으나 최근에는 아트센터 인근 부지가 검토됐다. 사업이 진행될 시 받게될 국비는 총 35억 원 규모다.

전수관은 세종시 무형문화재 제1호 주장응(각궁) 명인, 제2호 연서면 용암 강다리기, 제3호 임영이(판소리) 명인,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병창 및 산조 기능보유자 강정숙 명인 등 다양한 전수·계승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방향으로 논의돼왔다.

시 관계자는 “올해 재정 문제 때문에 큰 시비가 들어가는 신규 사업의 경우 폐기되는 사례가 많았다”며 “전수관 사업도 토지매입비 50억 원을 포함해 총 90억 원의 시비가 들어가는 사업이다 보니 추진이 어렵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대안 차원에서 무형문화재 전승 활성화, 교육 등을 위한 임차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정부세종청사 문화관 등 일부 공간을 검토 중이다.

다만, 장기적으로 무형문화재 전수관 건립(신축)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전수관은 문화재 전승·보존 차원에 더해 행정수도에 걸맞는 방식으로 건립돼야 한다고 보고 있다”며 “건립 전까지 대안 공간을 찾고는 있지만, 용도나 실용성 차원에서 만족스럽지 못한 게 사실이다. 접근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공간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역 문화계 관계자는 "새로 지어지는 도시에 전통과 역사를 잇는 전수관이 들어서는 일은 의미있는 일"이라며 "도시 개발에 발맞춰 행정수도라는 수식에 걸맞는 전수관 형태로 지어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화재청은 서울, 전북, 전남, 인천, 대구, 경남 등에 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을 설립·운영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