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국립어린이박물관’ 콘셉트, 초미의 관심 
상태바
세종시 ‘국립어린이박물관’ 콘셉트, 초미의 관심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9.12.0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복청 4일 정례브리핑, 모험과 상상을 꿈꾸는 공간으로 승화
상설전시실 4개, 기획전시실 1개 등으로 성장단계별 맞춤형 프로그램 운영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2023년 국립박물관단지 내 첫 선을 보일 ‘국립어린이박물관’ 윤곽이 드러났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청장 김진숙, 이하 행복청)은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브리핑룸에서 정례 브리핑을 열고, 어린이 박물관 전시 구상을 설명했다. 

중앙공원 동남 측에 자리잡을 국립박물관단지 내 5개 건축물 중 첫 번째 시설로, 부지면적 6108㎡에 건축연면적 4891㎡, 총사업비 330억 원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2023년 개관까지 로드맵은 실시설계(12월)에 이어 2021년 전시공사 착공으로 제시됐다. 

 

어린이박물관 전시공간은 상설전시실 4개와 기획전시실 1개로 구성한다. 

상설전시실은 ▲숲속 놀이터 ▲지구마을 놀이터 ▲도시놀이터 ▲우리문화 놀이터 등으로 구성되는데, 각각의 놀이터 공간은 어린이 성장단계에 맞춰 자유로이 체험할 수 있도록 꾸민다. 
.
숲속 놀이터는 자연 탐색과 체험의 전시공간으로 36개월 미만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고, 지구마을 놀이터는 전 세계 문화유산과 놀이, 음식, 교통수단, 화폐 등을 이해‧학습할 수 있도록 한다. 

도시 놀이터 예시 전경도.
우리문화 놀이터 예시 전경도. 

도시 놀이터는 건물과 다리 등을 직접 만들어볼 수 있도록 구성하고, 꿀벌집과 까치집, 거미줄 등의 체험 공간도 마련한다. 우리문화 놀이터는 전통 의상 입어보기와 전통 깃발 만들기, 임금 말타기 및 가마타기 등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학습장으로 승화한다. 

상설전시실 외 기획전시실 1개도 설치한다. 이곳은 ‘동물들의 생태와 환경’을 주제로 행복도시 내 금개구리와 대모잠자리, 미호종개, 흰수마자 등을 체험 가능한 모형이나 영상 등으로 제작해 꾸밀 계획이다. 

김태백 문화박물관센터장은 “어린이박물관이 다시 찾고 싶은 문화장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립박물관단지는 2023년 어린이박물관과 통합수장고에 이어 2027년까지 국립도시건축박물관과 디자인박물관, 국가기록박물관, 디지털문화영상관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완성체로 나아간다. 부지 7만 5420㎡에 연면적 7만 8267㎡ 규모로, 예산액은 4005억 원에 달한다. 

김태백 행복청 문화박물관센터장이 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국립어린이박물관 전체 층별 배치도. 

 

한 눈에 보는 국립어린이박물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