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 신청사', 2022년 완공 나아간다 
상태바
'정부세종 신청사', 2022년 완공 나아간다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9.11.28 18:0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시 지원위원회 통해 건립 로드맵 재확인… 건축물 자체의 관광자원화 유도 
2022년 완공을 앞둔 정부세종 신청사 조감도.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정부세종 신청사 건립이 2022년 완공 목표로 본궤도에 오른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신청사는 지난 10월 말 청사 설계 완료 이후 연말까지 제반 행정절차를 끝내고, 2020년 상반기 착공을 거쳐 2022년 완공될 예정이다. 

입지는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임시 정류장 인근 부지고, 건축물은 연면적 13만 4488㎡ 규모로 지어진다. 이를 위해 사업비 3881억 원을 투입한다. 

신청사 주요 특징은 ▲민원동 완전 개방(자유로운 방문 보장) ▲업무동 11층에 전망공간 마련(출입절차 없음) ▲중앙 보행광장 설치(비알티 정류장 등에서 보행 연결) ▲건축물 자체를 관광자원화에 있다. 

정부는 지난 5월 발표한 세종중심 근무방안의 정착도 도모한다. 장‧차관의 서울 집무실 폐쇄와 총리‧부총리 주재 정례회의 세종 개최 등의 원칙을 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루시아 2019-11-29 19:37:34
ㅎㅎㅎ 정부인사들 네이버 전자파에 말려죽일참인지 ㅊ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