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누리콜 논란’ 1년 유예, 해법 있을까 
상태바
세종시 ‘누리콜 논란’ 1년 유예, 해법 있을까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9.11.27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체장애인협회 위탁 등 현재 조건 유지… 2021년 교통공사 위탁 방침, 완전 고용승계 미지수 
내달부터 세종시 장애인 콜택시 '누리콜' 운영방식이 대폭 개선된다.
세종시 교통약자 지원 차량, '누리콜' 운영 모습. 운영 방식은 개선 일로를 걷고 있으나, 최근 위탁 사업방식과 고용 승계 등의 갈등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 교통약자 지원 차량, ‘누리콜’ 논란이 2020년까지 1년 유예되는 모습이다.(본지 10월 1일, 11일 보도) 

그렇다고 위탁업체 선정과 운전원 고용 승계 등 핵심 쟁점들의 해결을 의미하진 않는다. 2020년까지 갈등의 불씨는 여전하다. 

27일 세종시 및 지체장애인협회, 공공운수노조 누리콜 세종지회에 따르면 누리콜 사업 관련 위탁 동의안이 최근 세종시의회 상임위 심의를 통과했다. 시는 이에 따른 후속 조치로 신규 사업자 모집 공고 절차를 밟는다. 

논란에 휩싸인 사업인 만큼, ‘위탁 계약기간 1년’이란 제약 조건을 둘 예정이다. 

지난 2012년부터 누리콜 사업을 맡아온 지체장애인협회가 내년까지 사업을 지속 수행토록 보장하면서, 2021년 새로운 위탁업체 선정 등의 변화를 모색하겠다는 뜻이다.  

지체장애인협회와 누리콜 세종지회 입장을 최대한 존중하면서, 당면한 갈등 요소를 봉합하겠다는 포석도 담겼다. 최소한 내년 한 해는 현재 틀을 유지하게 됐다. 

문제는 2021년부터다. 그 해부터 공공기관으로 위탁하겠다는 시의 방침이 확고하다. 그런 의미에서 세종도시교통공사로 위탁이 유력시되고 있다. 

지체장애인협회 입장에선 이를 두고 볼 리 없다. 시 출범 이후 사업 과정에 큰 흠결이 없었고, 업무 특성상 협회가 지속 수행하는 게 적절하다고 보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교통공사로 위탁이 진행되면, 장애인 고용안정 뿐만 아니라 채용은 더더욱 어려워질 것”이라며 “누리콜 사업에 특별한 수익이 있는 것도 아니다. 장애인 고용 측면에서 접근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애인 운전원에 대한 그릇된 시각도 바로 잡았다. “운전원 중 중증장애인이 2~3명 있는 건 사실이나, 이들은 리프트 차량 대신 승용 누리콜 운영을 맡기고 있다”며 “(일반인보다) 오히려 더 친절하고 일도 열심히 한다. 이들을 편견의 시각으로 바라보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강태훈 공공운수노조 교통약자이동지원차량 세종지회장이 1일 오전 세종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장애인 누리콜 운수직 직원들에 대한 사과와 고용 승계 방안에 대한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했다.
강태훈 공공운수노조 교통약자이동지원차량 세종지회장이 지난 10월 1일 오전 세종시청에서 누리콜 운수직 직원들에 대한 비하 발언 사과와 고용 승계 방안에 대한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하고 있다. 

전체 20여명 직원 중 절반 정도가 참여 중인 누리콜 노조 세종지회 입장은 또 다르다. 어느 위탁기관이든 완전한 고용승계가 우선이다.

노조는 27일 본보를 통해 ▲완전한 고용승계 ▲장애인 비하 발언 공식 사과를 재차 요구하고 나섰다. 

노조 관계자는 “세종시는 장애인 비하 발언에 대한 한 마디 사과 없이, 현 상황을 유야무야 넘기고 있다”며 “완전한 고용승계와 비하 발언 사과 등이 없다면, 앞으로 갈등과 반목은 지속될 수밖에 없다”며 세종시의 확실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28일부터 1인 시위 등에 돌입하겠다는 입장도 밝혀왔다. 

그는 “누리콜 운전원들은 지난 9월 이후 고용불안에 휩싸이는 등 정신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현재 직원 절반 정도가 참여하고 있는 노조 결성도 쉬운 일은 아니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일단 1년간 계약 유예 조치로 더 나은 해법을 찾아보겠다”며 “교통공사로 위탁 시, (장애인 운전원들의) 100% 고용승계를 장담하긴 어렵다. 사무직 등 다른 직종 전환도 대안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