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폐지’ 청원, 역대 3위 유의미
상태바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폐지’ 청원, 역대 3위 유의미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9.11.24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세종집무실, 국회 분원 설치 청원과 어깨 나란히… 지역 사회 현안 과제 드러내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 청원 1만 3812명(5월 11일)’ ‘국회 분원 설치 청원 1만 1103명(2018년 11월 9일)’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폐지 촉구 청원 4781명(11월 23일)’. 

정부세종청사 통근버스 폐지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세종시 역대 3위 현안에 올랐다. 

청와대가 국민의 물음에 답해야 하는 25만명 기준에는 턱없이 못 미쳤으나, 1명의 시민에 의해 시작된 운동이 5000명에 육박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국회 분원과 청와대 세종집무실의 경우, 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조직적으로 함께 하면서 만명 돌파가 가능했다. 

통근버스 폐지 청원은 이 같은 지원사격 없이 일평균 154명 참여를 이끌어냈다. 7년째 계속되고 있는 통근버스 운행에 대한 문제인식이 적잖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실제 통근버스 운행은 지난 2012년 12월 정부세종청사 개청 즈음 시작된 이후, 끊임없는 중단 요구를 받아왔다. 2020년을 지나 기약 없는 운행에 대한 시민사회 반감도 여전하다. 

정부세종청사 공직자 1500여명은 여전히 매일 통근버스에 몸을 싣는다. 고단한 일상인 만큼, 지역 사회의 폐지 주장을 '지역 이기주의'로 받아들인다.
정부세종청사 공직자 1600여명은 여전히 매일 통근버스에 몸을 싣는다. 고단한 일상인 만큼, 지역 사회의 폐지 주장을 '지역 이기주의'로 받아들인다.

정부가 2019년까지 운행을 시사했던 터라 더욱 그렇다. 올해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 요인이 있다 하더라도, 68대에 걸쳐 일평균 1623명 통근은 지나치다는 판단이다. 여기에만 무려 76억 원의 혈세를 투입하고 있는 것도 곱잖게 다가온다. 

세종시 연착륙까지 7년이란 세월이 충분했던 만큼, 통근 공직자들의 정착 의지에도 의문부호가 따라 붙는다. 수도권 과밀 해소와 국가균형발전이란 세종시 건설 취지에도 역행하는 모습이란 지적이다.

주택특별공급과 세제 혜택, 생활정착금도 모자라 교통비까지 지속 지원은 특혜에 가깝다는 비판론도 거세지고 있다. 특권은 특권대로, 수도권 생활은 생활대로 계속해서 누리겠다는 심산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어서다. 

정부가 작지만 분명한 시민들의 폐지 외침을 귀담아 들을 지는 미지수다. 정부 입장 변화가 없다면, 정부청사 통근버스 논란은 2020년에도 되풀이될 전망이다.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는 시민들이 가장 많이 동참한 청원이다. 
국회 분원 설치 청원은 지역 현안 중 처음으로 청원자 1만명을 넘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