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지원 예산 반토막” 세종시 문화계 반발
상태바
“문화예술 지원 예산 반토막” 세종시 문화계 반발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9.11.13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문화예술단체 지원 예산 올해 7억 원, 천편일률적 관 주도 축제 비판
세종문화예술단체연대가 13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문화예술단체 지원 예산 삭감을 규탄하고 있다.
세종문화예술단체연대가 13일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문화예술단체 지원 예산 삭감을 규탄하고 있다.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세종문화에술단체연대(상임대표 이재일·임헌량, 이하 문화연대)가 내년도 지역 문화 예술 지원 예산이 절반으로 삭감된 데 대해 반발하고 나섰다.

문화연대는 13일 오전 10시 보람동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종시 문화도시 추진 의지에 대해 반문했다.

이들에 따르면, 세종시문화재단 지역문화예술특성화지원사업 예산은 지난해 6억에서 올해 3억 원으로, 공연장 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은 4억에서 2억 원으로 줄었다.

문화향유활동지원사업은 2억 1100만 원에서 1억 원으로, 지역문화예술단체 행사 지원금은 5000만 원에서 3000만 원, 세종예술제 개최는 8000만 원에서 7000만 원으로 감액됐다.

이들은 “지난해 14억 원이었던 문화예술지원예산이 올해 7억 원 즉, 절반이나 줄었다”며 “예산 편성 시 불요불급한 사안을 조정해 내실을 다졌다고 하는데 예술지원 사업을 반토막 냈다. 문화 도시를 만들겠다는 시가 제대로 된 의지를 가진 것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도시가 성장하면서 문화예술단체가 급격히 늘고 있는 반면, 반대로 예산은 줄어 제대로 된 공연을 올리기 어려운 실정이라는 점도 토로했다. 올해 3곳까지 지정해 운영했던 시 상주단체도 내년엔 줄어들 처지에 놓였다.

문화연대는 “공연은 예산을 줄여서 할 수 있는 여건이 아니고, 지원이 줄어든다는 것은 공연을 하지 말라는 얘기와 같다”며 “현재 3곳인 시 상주단체도 1군데로 줄어들어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지역 내 축제가 천편일률적이거나 동시다발적으로 개최되고 있는 점도 지적했다.

이들은 “세종축제는 여전히 관주도의 전시성 행사로 끝나고 있고, 각 읍면동, 생활권별 축제도 중복된 것들이 많다”며 “시민 주도 하에 충분히 현재 예산보다 절감해 운영할 수 있는 여건이다. 하지만 시는 여전히 방식을 바꾸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아트센터 외 중·소극장 건립 계획 ▲구체적인 문화예술 시설 민간 유치 활성화 대책 등을 촉구했다.

이날 신동학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내년 세종시 재정 상태가 녹록치 않다는 점을 이해해주시길 바란다”며 “인구 증가세에 비해 문화예술 지원 측면이 부족하다는 점에 일부 공감한다. 세종축제를 포함한 지역 문화예술 축제를 시민 주도로, 참여도를 적극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고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