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상가 문제, ‘어반아트리움 P5'로 전이  
상태바
세종시 상가 문제, ‘어반아트리움 P5'로 전이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9.11.07 15:50
  • 댓글 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영 2019-11-21 21:17:26
설계 오류다. 어반 아트리움은 쇼핑편의와 고객들의 이동 동선을 고려하지 않는 설계다. 가보니 너무 이동이 불편하고 동과 동간의 이동이 어렵다. 많은 세종시의 주상복합 상가나 쇼핑센터 들이 이렇게 동선을 고려하지 않는 동선을 가지고 있다. 공실이 생길수 밖에 없는 설계다. 수도권의 지하상가나 명동거리, 각 백화점이나 아울렛들의 동선을 보라. 철저하게 고객들이 접근하기 쉽게. 걸어가다 바로 가게에 들어갈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세종시는 어떤가? 너무 어렵다. 주차도 어렵도 이동도 어렵다. 이럼에도 계속 이런 건물만 짓는다면 공실은 불보듯 뻔하다. 쇼핑건물 복잡하게 디자인 하지 마라.

각성해라세종시 2019-11-09 21:44:37
시행사도 문제지만 세종시와 행복청이 제일 큰 문제다.
민원을 넣어도 관심갖겠다, 요청하겠다 라고 하고는 정말 했는지도 궁금하다.
그래서 국토부에 세종시 건축과 담당공무원을 고발했디니 국토부는 다시 세종시 건축과에 나의 민원을 토스했다.
결국 고발하려는 대상자가 나의 민원을 처리했다.
내 세금이 이런자들에게 간다는것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
검은 커넥션..확실히 조사해야한다.
준공 마감기한 이틀남기고 준공이 떨어졌다.
전날과 당일 저녁 준공이 났는지 모르지만 나는 p5갔다.
c동과 b동 보도블럭 일부는 뜯겨져 있었고
a동과 b동 사이에는 물이 역류하여 물펌프로 퍼내고 있었고 6층에는 옥상 계단부터 타고 내려오는 물이 유입되어 물이 흥건했고, 비상계단에서는 소나기 내리듯 물이 흐르고 있었고, C동 창문에는 물이 흘러들어왔고 그덕어 천정 텍스는 부풀었고, 보온재는 물에 뿔었으며, 텍스로 가려진 부분에는 놀람을 금치못할 광경이 나의 눈을 의심하게 만들었다.
그러고 나서 다

박건우 2019-11-08 23:09:13
백화점부지와 유흥부지와 관광호텔을 개발을 못시켜서 세종시 상권 활성화를 못한 행복청과 직원의 뇌물수수로 p4자리를 현재까지 공터로 만들어 놓은 LH, 하자투성이 건물을 준공 승인을 내준 시청등이 책임을 지어야 할것 입니다.

김수진 2019-11-08 11:16:13
분양자님 힘내세요
요즘 세종시 장사하기 너무
힘들어요

임영석 2019-11-08 10:16:52
시행사 눈앞에 이익만 쫓다가 소탐대실하게 될것
시공사,시행사,감리,행정 관청,부실시공 면밀히 살펴 불법행위여부 수사와 처벌이 필요하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