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가을 템플로드', 이제라도 떠나볼까?
상태바
세종시 '가을 템플로드', 이제라도 떠나볼까?
  • 정은진 기자
  • 승인 2019.11.10 15:1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진의 프레임 세종] 11월 한기를 편안함으로 감싸 안아주는 세종시 사찰 3곳은?
템플로드따라 몸도 마음도 휴식… 40~50분 거리 유네스코 문화유산 사찰 2곳도 추천

 

어느덧 떨어지는 낙엽 하나에 아쉬움을 표현해야 하는 절기로 전환되고 있다.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지난 8일 입동(立冬),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를 온몸으로 체감했다. 세종시에는 때이른 한파주의보까지 발령됐다. 겨울이 성큼 다가왔다는 얘기다.

얼마남지 않은 가을을 그냥 떠나 보내기 아쉬운 마음은 어쩔 수 없다. 그렇다고 멀리 떠나거나 등산을 하는 것이 쉬운 발걸음은 아니다. 일상에 지쳐 가을을 만끽하기조차 부담스러울 때가 많아서다.

그럴때 적절한 여행지가 있다. '가을의 색취가 만연하면서도 접근성이 좋은 이곳', '고즈넉한 분위기까지 함께할 수 있는 곳'. 바로 사찰이다.

세종 신도시 주변에는 유명한 사찰이 3곳 있다. 바로 영평사와 비암사, 황룡사다. 자연이 아름답고 아늑한 분위기에 불교신자가 아니더라도 여행지로서도 충분한 이 곳을 직접 다녀왔다. 가을 풍경이 고스란히 담긴 현장을 프레임에 담았다. 

세종시에 위치하진 않지만 차로 40~50분 내외의 비교적 가까운 곳도 소개하고자 한다. 2018년 6월 “산사, 한국의 산지 승원(Sansa, Buddhist Mountain Monasteries in Korea)”이란 명칭으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사찰 2곳이다.

단풍의 색감을 느끼기에 제격인 11월 초. 이를 한껏 느끼며 더불어 마음과 몸의 '쉼'까지 아우를 수 있는 사찰여행. 얼마남지 않은 가을, 계절의 지나감은 사람을 기다려주지 않는다. 당장 이 곳으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

 


 장군산의 아늑한 산사, 영평사

조용하고 아늑한 사찰인 영평사. 대한불교조계종 제6교구 마곡사 말사로서 6동의 문화재급 전통건물과 3동의 토굴을 갖춘 대한민국 전통사찰 제78호의 수행 도량이다. 영평사(永平寺)의 유래는 도량에 상주하는 대중은 물론 한 번 다녀가거나 절 이름을 생각만 해도 최고의 행복을 얻으라는 뜻에서 왔다. 세종시의 명산 장군산에 위치하고 있으며 절의 중턱에 아름다운 불상이 사찰을 내려다보는것이 특징이다.

반딧불이도 서식하고 있는 청정지역에 위치하고 있으며 초가을부터 늦가을까지 구절초가 만발해있는 등 조경이 무척 잘 가꿔져있어 불교신자가 아니더라도 여행지와 좋은 사진을 남기기에 충분한 곳이다. 템플스테이도 가능하다. 

○ TEL : 044-857-1854

○ 주소 : 세종시 장군면 영평사길 124

○ 정보 : http://www.youngpyungsa.co.kr/ 

영평사의 상징인 아미타대불(阿彌陀大佛) 옆으로 소박한 가을 들꽃들이 향기를 뽐내고 있다. 
사찰 앞마당의 5층 석탑 주위로 스님이 대웅보전을 바라보고 있는 풍경이 인상적이다. 이 석탑은 부여정림사지 오층석탑을 모델 삼아 조성했다. 
절의 내부에서 바라본 영평사의 고즈넉한 마당. 가을빛이 충만하다. 
영평사 대웅보전 법당 내부 모습. 황금빛으로 빛나는의 불상들과 각종 탱화들을 감상할 수 있다. 
영평사의 다양한 모습들. 
산사의 둘레길 전부에 구절초가 피어있어 산책하기에 무척 좋다. 매년 구절초가 만발할때 장군산 구절초 꽃축제와 함께 유명 가수들을 불러 산사음악회도 개최한다. 
매년 초가을과 늦가을까지 영평사 일대를 아름답게 물들이는 구절초가 수줍게 고개를 내밀고 있다. 가을 향기가 맴도는 영평사의 풍경은 11월 말까지 계속된다.

 

2000년의 과거를 간직한, 비암사

삼국시대에 창건됐다고 전해지지만 정확한 과거를 알 수 없는 신비의 비암사.  2000여 년 전 삼한시대의 절이라고 하지만 정확하진 않다. 통일신라 말기 도선국사가 창건했다는 설도 있다. 삼층석탑은 고려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며, 조선시대 기록에 비암사라는 이름이 나온다. 이처럼 비암사는 유명하진 않지만 연대를 알 수 없을 정도로 오래된 절이다. 세종시 내에서 차로 20분 정도 거리이며 운주산 중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