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스마트시티’, 청년 없이 성공 불가능 
상태바
‘세종시 스마트시티’, 청년 없이 성공 불가능 
  • 이계홍
  • 승인 2019.10.30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필의 시선] 미래 먹거리 창출 교두보, 빈 상가를 ‘청년들 창업 놀이터’로 승화  
세종형 스마트시티 모델이 어떤 방식으로 구현될 지 주목된다.
세종형 스마트시티 모델이 어떤 방식으로 구현될 지 주목된다.

세종특별자치시 ‘스마트시티’의 미래상을 보여주는 '세종 스마트시티 팔로인(follow+人)' 행사가 세종시와 LH 공동으로 지난 27~28일 양일간 세종시청과 보람동 복합커뮤니티센터에서 열렸다. 

미래도시 신개념 공간으로 그려질 스마트시티의 모습을 시민사회와 함께 공유하기 위한 행사다. 본지 보도(10월 29일자)에 따르면, 2021년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합강리(5-1생활권)에 윤곽을 드러낼 스마트시티를 미리 보는 행사였다.   

이번 행사 취지는 지난해 국가 시범도시로 스마트시티 지정 이후 계획단계부터 운영·관리까지 시민참여를 이끌어내겠다는 뜻을 담았다. 세종시청 잔디광장에서 열린 메인 행사에는 ▲시민의견 수렴 ▲아이디어 톤(주요 의제 토론) ▲업무협약식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총괄계획가)의 토크콘서트 ▲미니음악회 등 시민참여형 거버넌스 콘셉트(협치 개념)로 진행되었다.

이 같은 행사를 통해 앞으로 5-1생활권이 스마트시티 대표 모델로 자리잡고, 도시 플랫폼이란 철학을 실현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이라고 한다. 

이춘희 시장은 “시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를 조성하겠다. 시민주권특별자치시인 세종시 위상에 걸맞는 혁신적인 시민참여 플랫폼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 시민의 관심과 참여, 그것이 관건  

지난 28일 세종시청 잔디광장에서 개최된 '세종 스마트시티 팔로인' 메인 행사. 행사 초반에는 빈 좌석이 많았지만 점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자리를 메웠다. 
지난 28일 세종시청 잔디광장에서 개최된 '세종 스마트시티 팔로인' 메인 행사. 시민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단 사실을 절감케 했다. 

그러나 문제는 시민의 관심과 참여다. 메인행사에서 보았듯이 홍보가 부족했던 탓인지 빈 좌석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를 위한 행사로 전락하는 아쉬움이 있다. 

이 같은 현상은 인식이 덜 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스마트시티에 대한 시민의 기본 인식이 홍보 부족으로 널리 알려져 있지 못하다. 물론 앞으로 스마트시티에 도입할 스마트 서비스를 구체화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LH 등 11개 분야 서비스 전담기관들이 협업해 로드맵 작성에 나선다고 한다. 

세종시와 LH는 국가시범도시의 계획부터 운영․관리단계까지 ‘시민의 관심과 참여가 곧 스마트시티의 완성’이라는 전제 하에 ‘시민참여형 거버넌스’를 구축하겠다고 한다. 

온․오프라인을 통해 시민 의견수렴을 위한 국가 시범도시 도입 서비스에 대한 선호도 조사 및 희망 서비스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해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 도시재생과 스마트시티 연계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도 가졌다.

#. 여전히 멀게만 느껴지는 ‘스마트시티’ 콘셉트 

세종형 스마트시티 공간구조. (제공=세종시)
세종형 스마트시티 공간구조. (제공=세종시)

그러나 일반 시민에게 피부에 와닿지 않는다. 전문가 이외 시민들은 스마트시티 개념이 무엇인지, 나에게 어떤 편리한 점이 있는지, 어떤 프로그램이 작동되는지에 대한 기초적인 지식이 없다. 

신도시이기 때문에 최신 편의 시설이 갖춰질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지만, 어디까지나 관념적이고 추상적이다. 따라서 이를 보다 구체화하고 현실화하기 위해 시민 인식부터 확산시킬 필요가 있다. 홍보 활동이 강화되어야 하는 이유다. 

스마트시티는 부산·대전도 조성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렇다면 세종시는 어떤 차별성을 갖고 있고, 국가 시범도시로서 어떤 성공적인 안을 갖고 있나를 살펴야 한다. 

#. 스마트시티 조성에 ‘청년 참여폭’ 확대  

스마트시티 조성에 젊은이가 전폭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를 바란다. ‘스마트시티=신도시=젊은이도시’라는 콘셉트가 요구된다면 당연히 젊은이가 주체로 나서야 한다. 현대적이고 과학적이고 IT산업, AI(인공지능)산업이 들어가게 된다면 과학기술에 익숙한 젊은이가 주역으로 참여해야 한다.

이에 대한 인적 인프라를 깔아주기 위한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 이들의 창업을 돕는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다. 지식이 부족해 구체적인 대안을 낼 수는 없지만 젊은이가 스마트시티의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정부나 세종시가 전폭적인 정책 지원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세종형 스마트시티 모델 조감도.
세종형 스마트시티 모델 조감도.

#. 빈상가를 ‘청년 창업 공간’으로 활용해야 

세종포스트는 세종시의 빈 상가를 해결하는 방안의 하나로 젊은이들의 창업을 유도하는 공간을 제공하는 방안을 여러 차례 제안한 바 있다. 

컴퓨터와 놀이기구가 있는 곳에 젊은이들이 모여서 무슨 일이든 시도하고 실험하고 연구하며 즐기는 공간을 조성하는 것이다. 

1998년-2000년 IMF 관리체제 시기, 서울 구로동의 빈 공장에 젊은이들이 들어가 컴퓨터 게임을 하고 여러 가지 개발 시뮬레이션을 하면서 놀도록 정부가 젊은이 창업을 유도하는 차원에서 빈 공간을 제공했다. 

그렇게 20년이 흐르면서 이제는 구로동이 한국의 대표적 벤처밸리가 되었다. 그들이 삼성, LG로 진출하고, 판교 벤처밸리를 조성해 수조 원의 국부 창출을 한 주역이 되었다. 세계를 선도하는 IT 강국의 스타들이 된 것이다. 

세종시도 이런 빈 상가의 공간을 일정 부분 활용하자는 것이다. 창업 지원책의 하나로 정부 차원에서 공간을 임대해 젊은이들이 들어와 마음껏 놀고, 창의력을 키워 창업을 하거나, 산업 현장에 진출하는 교두보를 확보하자는 것이다.

나성동 어반아트리움 라인에 있는 상가 건축물 전경.
나성동 어반아트리움 라인에 있는 상가 건축물 전경. 빈 상가를 청년 창업의 전초기지로 활용하려는 노력은 공실 해소와 함께 1석 2조 효과를 거둘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다. 

그렇게 되면 이들이 세종시 스마트시티 인적 자원으로 진출할 수 있을 것이다. 산업전사, 기술전사는 길러내야 한다. 그것이 미래 투자다. 인적 인프라를 미리 확보한다는 차원에서 이들을 끌어들여 연구하고 실험하고 노는 공간을 제공한다. 

어차피 청년실업을 막기 위해 정부가 창업 자금을 지원하고 있는 현실 아닌가. 더군다나 세종시는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다. 중앙정부와 세종시가 적극 나서 이들이 모여 무엇인가를 만들어낼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해야 한다. 

젊은이가 모인 곳에 창발력이 분출하고, 무한한 잠재력이 솟고, 아이디어가 생산되고, 즐기는 문화가 형성된다. 그러면 세종시에 가장 빈약하다는 젊은이 문화 마당이 펼쳐질 것이다. 꿈과  낭만이 분출될 수 있다. 

관 중심으로 인위적인 놀이터를 조성하면 참여율이 제한적이라는 것을 그동안의 경험칙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젊은이가 모일 수 있는 근거가 희박한데 놀이터를 차려준다고 해서 참여할 리는 만무하다. 

#. 청년의 자발성 없이 ‘스마트시티 성공’ 어렵다  

청년의 자발성이 없으면 성과를 거두기 어렵다. 그들이 모여서 미래를 꿈꾸고 고민하고, 공유 지수를 넓히는 공간이 형성되면 자연 젊은이 거리는 형성된다. 홍대 거리가 그랬다. 거기에 꼭 20대, 30대만 참여하는 것이 아니다. 10대도 참여하고, 취업을 준비하는 젊은이, 음악과 춤과 공연을 꿈꾸는 젊은이들이 모이게 된다. 

IT, AI, 드론, 환경차, 게임 등 무엇이든 주무르고 만들어내는 공간 제공. 여기에 스마트시티  기술자가 접목되도록 한다. 미리 투입 병력을 양성하자는 것이다.

이계홍 본지 주필.
이계홍 본지 주필.

기왕 세계적인 스마트시티 개발을 목표로 한다면 청년들과 전문가 집단이 한데 어우러져 컨텐츠를 개발하고, 참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해 보인다. 

 

이들을 위해 정부의 선도적인 투자가 필요하다. 그런 다음 민간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 기본 전제는 시민 등 젊은이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협치라는 덕목이 필요하다.

한편, 세종형 스마트시티는 오는 2022년까지 합강리(5-1생활권) 274만 1000㎡를 대상으로 조성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국가 주도 사업의 시행자로 참여한다.

기본 콘셉트는 모빌리티와 헬스케어, 교육, 에너지·환경 등 모두 4가지로 요약된다.

모빌리티는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자동차 서비스와 개인 주차장 공유 서비스, 인공지능 교통관제 시스템을 통한 교통흐름 제어 서비스로 구현한다. 헬스케어는 개인병원 통합 네트워크 서비스와 스마트 응급 서비스, 스마트 홈 주치의 서비스 등을 담고 있다.

교육은 국제표준 교육 커리큘럼·시설 제공과 개인 맞춤형 에듀테크 서비스 등을, 에너지·환경 부문은 에너지 자립건물 확대와 개인에너지 거래서비스, 분산형 급속충전 서비스, 미세먼지 저감 서비스 등으로 실행한다.

정부는 이곳을 신기술 테스트베드이자 도시문제 해결, 삶의 질 제고, 혁신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