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스마트시티' 미래상, 시민들이 그린다
상태바
'세종시 스마트시티' 미래상, 시민들이 그린다
  • 정은진 기자
  • 승인 2019.10.2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리 가보는 스마트시티 팔로인 행사 열려, 시민 의견으로 만들어가는 무대 구현

[세종포스트 정은진 기자] 2021년 세종시 행정중심복합도시 합강리(5-1생활권)에 윤곽을 드러낼 스마트시티. 진정한 미래 도시 그리고 세종시에 그려질 신개념 공간은 어떤 모습이어야할까.       

세종특별자치시와 LH가 지난 27~28일 양일간 시청과 보람동 복합커뮤니티센터에서 이 같은 밑그림을 시민사회와 공유하기 위한 행사를 마련했다. 지난 27~28일 양일간 '세종 스마트시티 팔로 인(follow+人)'이란 슬로건을 내걸었다. 

지난해 국가 시범도시 지정 이후 계획단계부터 운영․관리까지 시민참여를 이끌어내겠다는 뜻을 담았다. 시민의 관심과 참여 없이는 스마트시티 완성도 없다는 뜻이다. 

지난 28일 세종시청 잔디광장에서 개최된 '세종 스마트시티 팔로인' 메인 행사. 행사 초반에는 빈 좌석이 많았지만 점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자리를 메웠다. 
지난 28일 세종시청 잔디광장에서 개최된 '세종 스마트시티 팔로인' 메인 행사. 행사 초반에는 빈 좌석이 많았지만 점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자리를 메웠다. 

이날 프로그램도 ▲시민의견 수렴 ▲아이디어 톤 ▲업무협약식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및 총괄계획가)의 토크콘서트 ▲미니음악회와 세종거리예술가 ‘다감’ 및 ‘리하모니’, 가수 '노라존' 공연 등 시민참여형 거버넌스 콘셉트로 진행했다.

아이디어 톤은 보람동 복컴에서 도시재생과 스마트시티 연계방안, 국가시범도시 스마트 모빌리티 서비스를 주제로 장시간 토론형으로 전개됐다.  지난 21일부터 8일간 사전 의견수렴 절차도 거쳤다. 

메인행사 시간대가 오후 5시로 다소 애매했고 홍보가 부족했던 탓인지, 빈 좌석이 많았던 점은 아쉬운 대목으로 다가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알찬 내용은 향후 5-1생활권이 스마트시티 대표 모델로 자리잡고, 지속가능한 도시 플랫폼이란 철학을 실현하는 계기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춘희 시장은 “실제 시민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를 조성하겠다”며 “시민주권특별자치시인 세종시 위상에 걸맞는 혁신적인 시민참여 플랫폼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소 멀게만 느껴지는 미래 스마트시티. 이날 프레임에 담은 세종 스마트시티 팔로 인(follow+人) 행사가 꿈이 아닌 현실 도시상을 그리는데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                   

행사를 영상으로 담고있는 '지미집'. 지미집은 크레인같은 구조 끝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아래에서 리모컨으로 촬영을 조정하는 카메라 크레인이다. 대형 행사에서 자주 보이는 장비다. 
축사를 하고 있는 이춘희 세종시장. 전 세계 스마트시티와 세종의 스마트시티간 차이점과 미래에 대해 설명하며, '네이버 데이터센터 유치' 관련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당일 행사장엔 취재진이 많이 몰렸고 보안요원도 많이 배치되어 시민들이 안전하게 행사에 참여하고 즐길 수 있었다. 

 

행사 부스에는 음료와 디저트에 고객이 직접 디자인하거나 촬영한 사진을 프린트 할 수 있는 차세대 프린터인 Ripples이란 장비가 설치되어 있었다. 이는 시민들의 발길을 잡아 끌었다. 좌석마다 무릎담요를 깔아놓은 LH의 소소한 배려도 감동을 자아냈다. 

 

세종시 5-1생활권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MP(총괄계획가)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가 스마트시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회자와 함께 시민들의 질문을 받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토크쇼가 진행됐다. 한 시민은 정재승 MP의 스마트 도시계획에 대한 철학을 묻기도 했다. 

 

토크쇼를 경청하고 있는 시민들. 행사장 너머로 노을이 아름답게 물드는 장면이 인상적이다. 

 

마치 행사를 아름답게 장식하기라도 하듯 부드럽고 찬란하게 지는 노을.
토크쇼가 끝나고 축하행사로 퓨전국악밴드 '다감'의 공연이 이어졌다. 
열창하며 관객의 호응을 이끌어내는 밴드 '다감'의 보컬.
'리하모니' 밴드의 열창도 이어졌다. 시민들에게 익숙한 곡으로 선곡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7시가 넘자 오늘 행사의 메인이라고도 할수있는 '노라조'의 공연이 시작되며 퇴근을 한 많은 세종시민들이 행사장을 채웠다. 

 

열창하는 노라조 밴드의 멤버 '원흠'. 
특이한 복장과 퍼포먼스, 그리고 입담으로 세종시민의 큰 호응과 박수를 받은 노라조 밴드의 메인멤버 '조빈'.

 

노라조의 음악을 온몸으로 즐기는 세종시민들이 최고라며 "앞으로 스마트시티가 세종시에서 대박나기를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세종시 최고라는 뜻의 엄지척을 하고 있는 조빈. 

 

미래를 선도하는 다양한 기술이 집합될 스마트 시티. 세종시에서 성공적으로 현실화되기를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