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체류형 국제관광 도시’, 가능성 있나
상태바
세종시 ‘체류형 국제관광 도시’, 가능성 있나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9.10.28 12: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토크 견제구 16편] 공공기능 이전 효과에 안주… 기업‧대학 유치와 함께 관광 인프라 활성화 절실
세종시가 그동안 공공기관 이전 동력을 바탕으로 성장해오다 보니, 민간의 관광활성화 요소는 부족했던 게 사실이다. 기업과 대학, 단체 유치와 함께 고려되야할 부분이 바로 축제 및 관광사업 인프라 발굴이다. 사진은 베트남 휴양도시 나트랑의 대관람차 야경. 
세종시가 그동안 공공기관 이전 동력을 바탕으로 성장해오다 보니, 민간의 관광활성화 요소는 부족했던 게 사실이다. 기업과 대학, 단체 유치와 함께 고려되야할 부분이 바로 축제 및 관광사업 인프라 발굴이다. 사진은 베트남 휴양도시 나트랑의 대관람차 야경.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공과 방망이 대신 펜을 든 기자들의 ‘날카로운 시선’ ‘유쾌한 입담’. 지역 사회 이슈를 날린다! 티브로드 세종방송이 제작하고 세종포스트와 충청투데이가 공동 참여하는 ‘시사토크 견제구’.

42개 중앙행정기관과 19개 국책연구기관이 자리를 잡은 세종특별자치시. 2015년까지 중앙행정기관 이전기(1단계)를 거쳐 2020년까지 자족성장기(2단계)로 나아가고 있다. 

공공 기능의 우선 배치는 어느덧 인구 34만여 명의 도시로 성장을 견인했다. 기업과 대학, 기관․단체 유치가 절실한 상황인데, 아직까지는 더딘 흐름이다. 

그렇다보니 지역 경제 활성화 동력이 많이 부족하다. 더욱이 정부가 세종시를 서울과 같은 부동산 투기지구로 묶다보니 활력을 되찾기 어렵다. 

이 과정에서 필요한 게 바로 ‘축제 및 관광산업 인프라’ 강화다. 

다양한 인적‧물적 자원을 효과적으로 결합함으로써, 전 국민을 넘어 세계인이 찾을 수 있는 도시 콘텐츠 찾기가 절실하다. 

시사토크 견제구 제16편. 사진 왼쪽부터 이승동 기자, 김후순 기자, 윤선희 대표, 이희택 기자. 

그래서 제16편에선 체류형 관광도시 ‘세종시’의 현주소와 가능성을 짚어봤습니다. 

이날 게스트로는 윤선희 인앤인연구소 대표(문화관광해설사)가 출연, 이와 관련한 전문적 이야기를 쏟아냈습니다. 고정 패널로는 김후순 티브로드 세종방송 기자, 이희택 세종포스트 기자 및 이승동 충청투데이 기자가 참여했습니다.

공과 방망이 대신 펜을 든 기자들의 ‘날카로운 시선’ ‘유쾌한 입담’. 지역 사회 이슈를 날린다! 티브로드 세종방송이 제작하고 세종포스트와 충청투데이가 공동 참여하는 ‘시사토크 견제구’.
공과 방망이 대신 펜을 든 기자들의 ‘날카로운 시선’ ‘유쾌한 입담’. 지역 사회 이슈를 날린다! 티브로드 세종방송이 제작하고 세종포스트와 충청투데이가 공동 참여하는 ‘시사토크 견제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이스하키 2019-10-29 06:05:47
방망이 대신 펜을 든 기자들의 ‘날카로운 시선’ ‘유쾌한 입담’. 지역 사회 이슈를 날린다! 전혀 공감되지 않는 멘트네요. 늘 방송보면 공무원들하고 친목다지는 자리 같다는 생각뿐이 안드네여.ㅋㅋ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