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탄 대신 ‘충청권 상생’ 주문받은 이춘희 세종시장
상태바
지탄 대신 ‘충청권 상생’ 주문받은 이춘희 세종시장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9.10.08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대전 국토위 국감, 국회 세종의사당·혁신도시 지정 협력 강조
더불어민주당 강훈식(충남 아산을, 왼쪽) 의원이 8일 열린 세종시 국정감사에서 이춘희 시장(오른쪽)에게 충청권 상생 노력을 촉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충남 아산을, 왼쪽) 의원이 8일 열린 세종시 국정감사에서 이춘희 시장(오른쪽)에게 충청권 상생 노력을 촉구하고 있다.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인구 블랙홀 현상과 주변의 시샘’. 세종시 건설 반발 심리 해소를 위해 세종시가 충청권과의 상생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문이 나왔다.

추가 공공기관 이전, 국회 세종의사당 설립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세종시와 혁신도시 지정, 지역인재 채용 권역 확대 등을 추진하고 있는 대전이 서로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더불어민주당 국토교통위 강훈식(충남 아산을) 의원은 8일 열린 세종시 국정감사에서 “세종시는 국가균형발전을 목적으로 건설됐지만 공교롭게도 인구의 60% 이상이 인근 충청권 주민들로 채워지고 있다”며 “서로 소모적인 경쟁을 멈추고, 충청권 전체 파이를 키우는 노력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대전과 충남·북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에 한 목소리를 내고, 반대로 세종시는 대전과 충남의 혁신도시 지정, 충청권 지역인재 채용 권역 확대 등에 협력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강 의원은 “충청권 시도지사들이 서로 경쟁 대신 공동 전술을 펴야할 때”라며 “특히 추가 공공기관 이전은 지자체 모두가 동의하고 있는 사안인 만큼 함께 공론화하자는 제안이 나와야 한다. 국회가 법을 통과시켜주지 않는 문제라고만 봐선 안 된다”고 했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도 세종시만의 이슈로 남겨놔선 안 된다고 봤다.

강 의원은 “국회의사당 설치나 추가 공공기관 이전은 충청권 전체의 당면 과제”라며 “서로 각자의 문제로 규정하는 것이 아니라 힘을 뭉치고 전략을 명확히 해 협력하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수도권 지역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자유한국당 함진규(경기 시흥 갑) 의원도 “세종시가 원래 목적대로 국가균형발전 상징도시 역할을 해야 주변 도시가 피해를 보지 않을 수 있다”며 “제2의 수도권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서는 충청권 협의체가 제대로 작동돼 상생 발전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시 건설이 충청권 전체적인 차원에서 긍정적인 효과를 주고 있다는 점을 적극 알려 나가야 한다고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후삼(충북 제천 단양) 의원은 “세종시 탄생은 600년 역사를 바꾼 획기적인 일”이라며 “물론 세종시 건설의 순기능도, 역기능도 있겠지만 주변 도시에 주는 긍정적인 영향에 대한 데이터를 잘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 명실상부한 세종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측면에서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춘희 시장은 “세종시 건설로 인해 충청권 전체 인구가 늘어나는 측면도 있고, 일부 수도권 인구 압력 해소 효과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충청권 상생 문제는 앞으로도 더욱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