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무대 첫 영화 ‘계절과 계절사이’, 3일 개봉 
상태바
세종시 무대 첫 영화 ‘계절과 계절사이’, 3일 개봉 
  • 정해준 기자
  • 승인 2019.10.03 15:48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영화제작사 감성스토리와 한국영상대 공동 제작 ‘장편 독립예술영화’

두 여성 만남 담은 웰메이드 퀴어 드라마 
세종시를 주무대로 한 첫 장편독립예술영화가 탄생해 3일 개봉했다. 사진은 호수공원 배경.
세종시를 주무대로 한 첫 장편독립예술영화가 탄생해 3일 개봉했다. 사진은 호수공원 배경.

[세종포스트 정해준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에서 특별한 ‘장편 독립예술영화’가 탄생했다. 

세종시 소재 영화제작사 감성스토리와 한국영상대학교 공동으로 제작한 ‘계절과 계절사이’가 화제작이다. 

세종시를 배경으로 한 이 영화는 3일 서울과 경기, 대전, 광주, 부산, 대구 등 전국 6개 지역 극장에서 15세 이상 관람가로 첫 선을 보이고 있다.

세종시와 가장 가까운 상영관은 대전 아트시네마로, 3일부터 9일까지 매일 한 타임씩 관객들을 만난다. 영화 관람료는 성인 1인 기준 7000원이다. 

파혼의 아픔과 비밀을 간직한 채 세종시에 카페를 차린 해수(이영진), 타인 시선에 굴하지 않고 자신의 감정한 솔직한 여고생 예진(윤혜리). 

해수(좌측)와 예진(우측)의 따스한 감정이 담긴 퀴어 영화다. 

두 여성이 같은 카페 공간, 반복된 만남 속에서 서로의 온기만큼 따스해지는 감정을 담은 웰메이드 퀴어 드라마다. 영화진흥위원회 독립영화 개봉지원 작품으로 선정돼 상영의 기회를 얻었다. 

제작 전 과정에는 감성스토리와 영화를 연출한 김준식 감독을 비롯한 한국영상대 영화영상학과(4학년 전공심화 과정) 학생들이 대학 지원 아래 참여했다. 

이는 다양한 영화제 수상 및 초청이란 결실로 이어졌다. 2018년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 ‘비전 부문’, 서울프라이드영화제 개막작 및 관객상 수상, 동경국제프라이드영화제와 파리한국영화제, 홍콩프라이드영화제 등 국내외 유수 영화제 초청 상영의 영예를 안았다. 

'계절과 계절사이' 영화 포스터.

이번 ‘계절과 계절사이’가 끝은 아니라 더욱 기대된다. 한국영상대 4년 재학생인 조승원 감독이 단편 ‘가치캅시다’로 도전장을 내밀 예정이다. 이 역시 극장개봉용 장편독립예술영화로 제작되고 있다. 그는 제7회 바스티유 국제영화제 각본상을 비롯한 국내외 단편영화제에서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김용찬 감성스토리 대표(한국영상대 영화영상학과 교수)는 “감성스토리는 세종시 영화영상산업 발전과 인재육성을 목적으로 설립했다”며 “세종시의 젊은 영화 학도들의 새로운 도전에 많은 협조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감성스토리와 조승원 감독의 차기작 '가치캅시다' 리딩 장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르 2019-10-04 10:10:57
와아 기대되네요!

Dmitri 2019-10-03 18:45:02
퀴어 소재라는 게 낯설 것도 없는 요즘인데, 영화의 예고편과 포스터에서 뭔가 색다름이 느껴지는군요. 기성세대의 편견과 고정관념에 아직 물들지 않은 학생들이 만든 작품이어서 그런 것인지, 말 그대로 따스한 온기가 전해집니다. 시간을 내어 꼭 봐야겠네요.

닝닝냥냥 2019-10-03 16:51:17
우와! 정말 기대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