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자매 둘러싼 '보육원·친부' 피노키오 싸움
상태바
세 자매 둘러싼 '보육원·친부' 피노키오 싸움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9.10.01 06:17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슈추적 1편] 성학대 의심 신고 후 수사만 5개월 째, 국민청원에 무고 고소까지
동화 속 피노키오는 거짓말을 하면 코가 길어진다. 현재 세 자매를 둘러싼 싸움에서 보육원 및 친부 어느 한쪽의 코는 길어지고 있다. 누구의 코가 길어지고 있는지 진실 규명 여부가 주목된다. 

세종시 세 자매를 둘러싸고 있을 수 없는 상황이 전개되고 있다.

 

아이들을 데리고 있는 보육원 측에선 친부의 성학대 의혹을 확신하고 있고, 친부는 결백으로 맞서고 있다.

 

친부의 성학대 의혹이 사실로 입증되든, 보육원 측에 무고죄가 적용되든 모두 상식 밖의 상황이 된다.  양측간 진실 공방은 팽팽하다. 

 

본지는 이 사건의 발단과 과정, 현재를 3차례에 걸쳐 깊숙이 들여다보기로 했다. 사건 조사가 공정하게 전개되는 한편, 세 자매가 진정 있어야할 자리에 하루 빨리 안착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에서다. <편집자 주>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미취학 아동 및 10대 세 자매를 둘러싼 친부의 성학대 의혹이 5개월 째 진실 규명의 길을 걷고 있다. '누구의 코가 더 길어지고 있는 지' 피노키오와 같은 싸움을 하고 있다. 

A 보육원은 친부 B 씨에 대한 성학대 의혹을 제기했고, 친부 B 씨는 최근 보육원장 C 씨를 무고죄로 고소하기에 이르렀다.

충남지방경찰청에 따르면, 해당 사건은 지난 4월 30일 세종시 아동보호전문기관(이하 아보전)을 거쳐 세종경찰서에 신고됐다. 사건은 충남청으로 배당돼 수사 중이다.

해당 보육원 보육사는 친부와 주말을 보내고 난 뒤 이틀이 지난 시점, 미취학 아동 막내에게서 성학대 의심 징후를 포착해 아보전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경찰 수사가 시작된 후 보육원이 나머지 두 아동에 대한 추가 조사를 요청하면서 세 자매가 모두 피해 선상에 올랐다.

이후 해바라기센터, 아보전 등 관계 기관의 수 차례 진술이 진행됐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나온 친부의 지인 D 씨에 대해서도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보육원 측은 친부의 성학대를 확신하는 입장이다. 보육원에 따르면, 보육사들은 세종시청과 경찰청, 보건복지부 등 관련 기관을 찾아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또 지난 9월 5일에는 “정의로운 수사가 되길 바란다”며 사건의 사실관계가 적나라하게 드러난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다만, 보육원 측은 해당 청원 게시글 작성 여부에 대해서는 부인하고 있다.

보육원 관계자는 “직원들이 사건을 확신하고 있다”며 “아버지의 접근 금지뿐만 아니라 엄마에게도 아이들 면회 등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청원글은 직원들이 올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반면, 의혹을 받고 있는 친부 B 씨는 지난달 20일 보육원장 C 씨를 무고죄로 고소했다. 접근 금지 조치가 내려지지 않았음에도 의도적으로 만남을 막고, 친부를 인면수심의 성폭행범으로 몰아 아이들을 감옥과 같은 곳에 가두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혐의점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아이들과 연결된 휴대폰 등을 빼앗는 등 보육원 측이 도 넘은 행태를 보였다는 것.

친부 B 씨는 “어느샌가부터 보육원이 아이들을 못 데리고 가게 하더니 경찰청에서 청천벽력 같은 이야기를 듣게 됐다”며 “어린 세 딸을 키우기 힘들어 잠깐 맡겼더니 허무맹랑한 죄를 뒤집어 씌웠다. 그런 일은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될 일”이라고 말했다.

#. 진술만 수차례… 전원 조치에도 아이들 보호 호소

친부 B 씨는 지난 5월과 7월 두 차례에 걸쳐 경찰에 출석·진술했다. 혐의는 모두 부인했다. 거짓말탐지기 조사에서는 친부의 결백을 입증하는 '진실' 반응이 나왔다. 20일 간 핸드폰 포렌식 조사도 마쳤다.

B 씨는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아이들을 만나도 된다고 했는데, 다시 진술을 받으러 오라고 한 뒤 접근 금지가 됐다"며 "분하고 원통하고 이런 생이별이 어디 있나 싶어 최대한 수사에 협조해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말했다. 

수사가 지체된 건 여러 번 진술이 진행됐기 때문. 처음 신고된 막내에 이어 첫째, 둘째도 해바라기센터 추가 조사를 받았다.

아동복지계에서는 진술이 반복되면서 아이들이 받을 2차 피해, 진술 오염 가능성도 우려하고 있다. 특히 법정 다툼으로까지 치달은 만큼 아이들에 대한 적절한 보호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힘을 얻고 있다.

반면, 보육원 측은 세 자매에 대한 지속적인 보호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동시에 경찰의 초동 대처 등에 문제를 제기하며 부실수사를 언급, 탄원서와 성명까지 받고 있는 상태다.

보육원 관계자는 “직원들이 시청과 복지부를 찾아다니며 아이들을 계속 보호할 수 있도록 호소하고 있다”며 “반드시 수사가 제대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절차에 따라 수사하고 있다”며 “혐의점이나 기소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수사 과정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 무엇보다 아이들의 2차 피해에 대해서도 고려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과 전문 기관은 세 아동에 대한 타 기관 전원 조치를 내렸다. 친부와 보육원 측으로부터 적절한 보호 장치가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이에 시는 지난 9월 초 전국 지자체에 협조 공문을 보냈으나 아직 거주 이전 연계가 되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마쥬 2019-10-15 23:18:30
정의로운 수사 좋아하네
세종뿐아니라 전국에 세자매 성학대 알리는구나
아이들 생각한다는 시설이 기자회견하며
아이들 성학대를알리는구나
세자매는 어케 학교 다닐까
보육원 문제 크다
보육원 철저히 조사해서 아동케어도 못하는곳은 폐쇄가답이다

중립 2019-10-02 03:31:14
지금 애들 가지고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어른들이나 애들이나 썩어 빠져서 누가 더 더러운지 대결하나요? 그 대결이 누가 이기는지가 중요한가본데 중점은 보육원도 아니고 아버지도 아니에요 아이들이 중점이 되야지 뭐 누구 코가 더 긴가 보고 있으면 주변을 볼 수 있나요 주변에 있던 아이들이 죽어가는 것은 안보이나봐요 제발 어른들 우선순위가 무엇인지 부터 생각합시다 애들 다 죽고나서 결과가 나오면 무슨 소용있나요? 증거가 없으면 증인을 찾으면되고 증인이 없으면 애들이 이야기 할때까지 기다리면되지 쌍팔년도에 폭력만 뺀 상태로 애들 피말리면 되겠습니까? 그리고 애들 마음 움직여서 입을 열게 하는게 쉬운건가요 그럼 아동 청소년 범죄가 왜 생기나요? 제발 앞서가지 말고 애들이 진실을 말할 수 있게 합시다

2019-10-01 09:47:42
아이들은 거짖말을 하지 않죠~~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