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체칠리아 음악원’ 세종시 이전, 무기한 연기
상태바
‘산타체칠리아 음악원’ 세종시 이전, 무기한 연기
  • 이희택 기자
  • 승인 2019.09.05 17:0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승인 반려 지속, 정부세종청사 문화관 정상 운영에도 차질… 행복청, 내년 유치 목표 재추진 
5일 정부세종청사 문화관 준공식에서 진행된 테이프커팅식. 문화관은 준공했으나, 본격 운영 시기는 내년 3월을 예고하고 있다. 이탈리아 산타체칠리아 음악원의 적기 입주는 무산됐다.
5일 정부세종청사 문화관 준공식에서 진행된 테이프커팅식. 문화관은 준공했으나, 본격 운영 시기는 내년 3월을 예고하고 있다. 이탈리아 산타체칠리아 음악원의 적기 입주도 무산됐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정부세종청사 문화관이 준공됐으나, 기대를 모은 ‘이탈리아 산타체칠리아 음악원(분교)’ 입주는 무기한 연기되는 모양새다. 

5일 세종시 및 행복도시건설청, 시 문화재단 등에 따르면 문화관은 향후 정부청사 공무원과 시민들이 동시 사용할 수 있는 기능으로 운영된다. 

정부로부터 건축물 위탁 관리 업무를 넘겨 받은 시 문화재단이 이곳에 입주함과 동시에 공간 활성화에 시동을 건다. 

당장 오는 10월경 위탁 관리직원 채용과 함께 리모델링 및 공간 재배치 작업을 전개하고 내년 초 시운전에 돌입한다. 문화재단은 오는 12월 전까지 어진동 복합커뮤니티센터에서 이곳으로 이전한다. 

문화재단 외 현재 고려되는 시설로는 ▲음악창작소 ▲정부청사 동호회실 ▲지하 공연장(150~180석) ▲기타 편의시설 등이 있다. 

앞으로 활용방안을 다시 짜야하는 공간은 1층 로비와 2층 전체다. 내년 3월 이탈리아 산타체칠리아 음악원 분교 입주가 사실상 어려워졌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 4일 (행복청으로부터) 산타체칠리아 음악원의 정상 입주가 어렵다는 통보를 받았다”며 “학생 강의실 공간이 대부분이라, 시민 문화강좌와 전시·예술 공간 등 다양한 활용방안을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행복청 관계자는 “지난 달 교육부 심의를 거치며 다시 보완 의견을 받았다. 인천 경제자유특구 사례에서 보듯, 쉬운 과정이 아니다”며 “목표시기를 특정할 수 없으나, 내년까지 이전을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행복도시 최초 외국대학 입주는 2019년이 아닌 2020년 이후를 기약해야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진석 2019-09-07 17:33:13
천천히 뚜벅뚜벅...!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