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마루 전망대'서 세종시 7년의 변화를 담다
상태바
'밀마루 전망대'서 세종시 7년의 변화를 담다
  • 정은진
  • 승인 2019.09.11 09:01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진의 프레임 세종] 2010년 이후 세종시 변화상, 한 눈에 파노라마로 본다

추석 명절 온 가족이 함께 찾을 수 있는 명소

 

가을빛이 물든 어진동 밀마루 전망대. 중심행정타운 중앙에 조성된 밀마루 전망대 최상층에 오르면, 동서남북 어디서든 세종시 모습을 관람할 수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세종포스트 정은진 사진기자] 우리는 때론 높은 곳에 올라 자신이 살아가는 곳을 눈으로 확인하고 싶어한다. 그래서 높은 건물에 올라가기도, 높은 산에 올라 풍경을 내려다보기도, 또 지도를 보며 평면적으로나마 그 호기심을 해갈하곤 한다. 

그 호기심을 충족할만한 현대화된 방식이 또 하나 있다. 바로 전망대에 오르기다.   

2012년 처음 세종시에 방문했을때 가장 먼저 찾았던 곳이 바로 밀마루 전망대였다. 이곳은 세종시 개발이 본격화되기 전부터 조성된 터라,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는 도시 모습을 한눈에 확인 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지난 2013년 세종시는 초기 발전 상태로 분주했으나 황량감으로 다가오기도 했다. 과연 '도시가 될 수 있을까'란 의구심이 들 정도였다. 6년 뒤 오늘은 어떨까. 6년 전 모습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도시 밀도도 높아졌고 멋있고 역동적인 모습마저 갖춰가고 있다.  

2019년 밀마루 전망대는 도시의 랜드마크 중 하나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도시 발전상에 대한 호기심을 풀어줄 수 있는 장소이자 아이들의 산교육장으로도 자리매김하고 있다.

물론 아쉬운 점이 없진 않다. '높이'가 42미터(해발 98미터)로 낮아 일부 아파트숲에 시야를 빼앗기고 있다. 이는 제2의 전망대 신축 제안이 일찌감치 터져 나온 배경이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밀마루 전망대가 세종시에 꼭 필요한 시설임을 부인할 이는 없다고 본다.    

세계절이 바뀌는 한가위 문턱. 가을을 알리는 파란 하늘과 함께 발전 속도를 높이고 있는 세종특별자치시. 추석 명절 온 가족이 함께 밀마루 전망대에 오르는 건 어떨까 제안해본다. 

운영시간 : 09:00~18:00(연중무휴), 추석 당일 휴무

주소 : 세종특별자치시 도움3로 58

연락처 : 044-862-8845

밀마루 전망대의 엘리베이터를 타고 9층에 오르면 파노라마 뷰로 세종시를 볼 수 있다. 

 

2013년 밀마루 전망대에 올라 촬영한 정부세종청사주변 풍경. 한창 공사가 진행중이라 황폐한 모습이 역력했다.
2019년 9월 현재 청사주변 모습. 용의 형상으로 완공된 멋진 청사의 모습을 한 눈에 확인 할 수 있다. 

 

2013년 밀마루 전망대에서 촬영한 종촌동 초기 개발모습. 붉게 드러난 흙위에 크레인들이 솟아있다. 
2019년 9월 현재, 같은 장소에서 같은 앵글로 촬영한 종촌동의 풍경. 푸르른 녹지안에 주거환경이 잘 조성되어 있다. 

 

밀마루 전망대에서는 파노라마 유리에서 보이는 실제 세종시의 풍경과 모니터에서 홍보되는 세종의 풍경을 함께 만날 수 있다. 

 

2013년 2생활권 풍경. 개발초기 단계라 첫마을 아파트(2011년~)를 제외하고는 황폐한 모습이 역력하다. 
2013년과 비슷한 앵글로 촬영한 현재의 2생활권. 아직 한창 개발되고 있지만 도시 구색을 갖춘 리듬있는 모습이다. 

 

밀마루 전망대에선 금강너머 3생활권을 비롯, 4생활권까지 눈으로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도시 전체 면적의 50%가 넘게 녹지로 설계된 자연친화적 세종의 모습도 확인 가능하다. 

 

날씨가 좋을때는 공주 방면으로 계룡산 주봉들도 선명하게 보인다. 

 

본지 세종포스트빌딩 모습. 도담동에 위치한 원수산(184.5m)과 주거환경 등 여러 레이어의 중심에서 우뚝 솟은 모습이다. 

 

1층 휴게공간에는 과거 세종시로 승격되기전 기록해둔 모형도와 미래 모형도를 함께 설치해 놓아 세종시 과거와 미래를 한 눈에 엿볼 수 있다. 

 

세종의 밀도를 만날 수 있는 밀마루 전망대. 올 추석 연휴에는 이곳을 방문해 보는건 어떨까. 입장료는 무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다름 2019-09-11 09:30:28
추석에 꼭방문해봐야겠네요~~
좋은정보예요^^

이루 2019-09-12 00:37:19
사진 멋집니다. 꼭 가보고 싶네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