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일본 수출규제 피해 지원 팔 걷는다
상태바
세종시, 일본 수출규제 피해 지원 팔 걷는다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9.08.08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규제 품목 취급 7개사 집중 관리, 수출규제 대응TF팀 운영
이춘희 시장이 8일 열린 브리핑에서 일본 수출규제 타격 우려 기업 지원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세종시)
이춘희 시장이 8일 열린 브리핑에서 일본 수출규제 타격 우려 기업 지원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세종시)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세종시가 일본 수출규제 타격 우려 기업 지원에 팔을 걷어부쳤다.

8일 시에 따르면, 세종시 제조업체 1093개사 중 일본에서 제품을 수입해 사용하는 기업은 42개사, 일본으로 제품을 수출하는 기업은 31개사로 파악됐다.

이중 직·간접 영향을 받는 곳은 총 7개사다. 일본 수출규제로 직접 피해를 입은 기업은 3개사, 향후 규제 품목 확대 시 피해가 우려되는 기업은 4개사로 시 차원의 집중 관리를 시작했다.

시는 온라인 ‘기업사랑 세종넷’을 구축해 기업애로 사항을 듣고, 지원 시책 등을 집중 홍보할 계획이다.

#. 경제산업국 중심 행·재정적 지원 총력

기업 지원 시책 운영 업무는 경제산업국이 총괄한다. 세정과는 지방세 지원책 마련, 테크노파크는 수출입 기업의 R&D 사업 발굴‧지원을 각각 담당한다.

시는 지난달 25일 일본 수출규제 신고센터(기업지원과 5명 인력) 운영을 시작했다. 지난 5일에는 수출규제 대응 TF팀(경제산업국 5명, 세정과 1명, 유관기관 4명)을 구성했다.

기업 애로사항 파악을 위한 기업소통관제도 도입된다. 시는 현재 일본 수출입 기업 73개사를 대상으로 피해 상황을 전수조사하고 있다.

재정지원도 시작한다. 시는 시중은행을 통해 기업회생자금, 경영안정자금 명목으로 중소기업 육성자금 100억 원을 편성·지원(2% 이자 보전)키로 했다.

생산 차질 등 피해를 입은 기업의 경우 세제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취득세 등 신고·납부기한을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연장해주고, 세무조사 연기 등도 이뤄진다.

기업 수출 다변화 지원을 위해 무역사절단 파견, 박람회 참가 등도 지원키로 했다. 10개사 무역사절단은 오는 10월 베트남 하노이, 태국 방콕,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떠난다. 11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국제박람회에는 5개사가 참여한다.

이춘희 시장은 “우리 경제가 일본의 영향력에서 벗어나려면 기술과 마케팅 등 모든 면에서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현재 추진 중인 100만 평 규모의 세종국가산업단지를 세계적인 신소재·부품산업 중심지로 육성하고,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돕기 위한 모든 정책과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