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사건 사회·일반
세종시 ‘장군면 파리떼’ 사태, 이번 주말 최대 고비파리 유충 재번식 가능성 여전… 원인 및 책임자 규명 ‘수사 착수’, 시 컨트롤타워 재정비 숙제 부각
지난 9일 5차 방역이 이뤄지고 있는 장군면 산학리 파리떼 사태 현장.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 장군면 파리떼 사태가 당분간 지속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진정 국면에 접어든 파리떼 출몰 여부는 일단 비가 그친 12일 이후 수일간 모니터링을 거쳐야 하고, 사법 당국에 의한 원인과 책임자 규명 수사가 시작됐기 때문이다.

12일 시에 따르면 파리떼는 5차 방역이 이뤄진 지난 9일까지 소강 상태를 보이고 80~90% 박멸률에 도달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아침까지 계속된 비가 서서히 그치면서, 파리떼 확산 여부는 이번 주말 최대 고비를 맞이할 전망이다.

육안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 파리 유충의 왕성한 번식력이 가장 큰 변수다. 파리가 태생 3일 이후 산란을 하는데다, 1회 최대 150개~수명 다하기 직전까지 최소 900개 유충을 낳는 특성을 가져서다.  

시는 사태 추이를 보며 6차 방역 여부를 저울질하는 한편, 수시 방역 가동 체제를 구축해놨다. 이번 주말을 거치며 원상 복구에 가까운 박멸률이 확인되더라도, 파리떼 파장은 쉬이 사르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발생 원인과 책임자가 규명되지 못했고, 주민들 사이에선 행정당국 책임론도 제기되고 있어서다.

시는 방역에 초점을 맞추면서, 원인 규명 후 법적 조치란 절차를 밟아갈 계획이다. 지난 8일 세종경찰서, 지난 11일 민생사법경찰에 각각 수사를 요청한 상태다.

수사 초점은 지난 5월 7일부터 지난 달 21일까지 총 11차례에 걸쳐 살포된 327톤 규모 음식물류(추정) 성분이 무엇이었는 지, 이를 살포하는 과정에서 귀책 사유가 누구에게 있는 지에 맞춰지고 있다. 음식물류 유형이 비료 또는 폐기물이냐에 따라, 유통업체와 농장주 등의 책임 소재가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세종시와 장군면, 시보건소 등 관계 기관의 선제적 대응과 일사분란한 지휘체계 부족도 사태 조기 진화의 관건으로 남아 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