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사건 사건·사고
43년 전 헤어진 모자, 세종서 극적 상봉세종경찰, 보호시설 무연고자 DNA 채취… 장기 실종자 발견
43년 전 헤어진 모자가 4일 상봉했다. 세종경찰은 보호시설 무연고자 DNA 채취 과정에서 장기 실종자를 발견했다. (사진=세종경찰서)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43년 전 헤어진 아들과 그를 찾아 헤맸던 어머니의 극적인 상봉이 세종에서 이뤄졌다.

8일 세종경찰서에 따르면, 어머니 이 모 씨는 43년 전 개인 사정으로 아들을 친척집에 보냈다. 하지만 이후 아들이 고아원으로 보내지면서 아들을 찾지 못하게 됐다.

이후 이 모 씨는 지난 2014년 서울 강북경찰서에 아들을 찾아달라며 실종 신고를 마쳤다. 세종경찰은 매년 2회씩 실시하고 있는 무연고자 유전자 채취 과정 중 지난 4월, 세종시 전동면 한 보호시설에서 아들 A 씨를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1993년 보호시설에 입소했으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가 모두 바뀌어 기존 인적사항으로는 찾기 어려웠던 것으로 확인됐다.

어머니 이 모 씨는 “죽기 전 한번만이라도 아들의 얼굴을 꼭 보고 싶었다”며 “아들을 찾고 싶다는 바람이 죽기전 이뤄졌다”고 말했다.

김정환 서장은 “많은 세월이 흘러 모자가 지금에야 만나게 됐다”며 “실종자 가족의 마음의 짐을 덜어 드릴 수 있어 보람과 긍지를 느낀다”고 밝혔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