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세종시 헌정 여민락교향시, 뉴욕 카네기홀 선다세종솔로이스츠 초연, 제7회 세종축제 전야제·개막식 국내 연주회 예정
세종시 헌정 '여민락 교향시'가 오는 11월 21일 뉴욕 카네기홀에서 연주된다. 사진은 초연을 앞둔 세종솔로이스츠. (사진=세종시문화재단)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세종대왕의 문화적 성취를 재조명한 ‘여민락 교향시’가 뉴욕 카네기홀에 울려 퍼진다.

세종시문화재단(대표이사 인병택)은 세종대왕의 문화적 성취를 현대적으로 창작한 ‘여민락교향시’ 연주회가 오는 11월 21일 뉴욕 카네기홀에서 열린다고 26일 밝혔다.

여민락 교향시는 세종솔로이스츠(예술감독 강효)가 연주하며, 연주회는 CNN 앵커 폴라 잔(Paula Zahn)이 사회를 맡아 진행한다.

여민락 교향시는 최은규 음악평론가(KBS 제1FM FM실황음악 MC)의 자문을 받아 이신우 서울대 교수가 작곡해 창작됐다. 15분 단악장 클래식(관현악)으로 편성됐으며 세종대왕의 이름과 정신을 계승한 ‘세종특별자치시에 헌정한 곡’으로 명시된다.

국내 연주회는 오는 10월 4일 제7회 세종축제 전야제와 5일 세종축제 개막일 식전행사로 선보인다. 같은달 29일에는 ‘2019 세종대왕과 음악 국제전시회’ 폐막작으로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연주할 예정이다.

창작음악회 소요경비는 KEB하나은행·일미농수산·이텍산업·한신공영 등 지역 연고기업 후원(1억1500만 원)으로 치러진다.

인병택 대표이사는 “세종시 문화정체성 확립을 위해 여민락 교향시 창작음악회, 세종대왕과 음악 국제전시회, 국제심포지엄 등 다양한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여민락 교향시는 오는 2021년 세종아트센터가 개관하면 ‘여민락 교향곡’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세종솔로이스츠는 내달 중 이춘희 세종시장에게 뉴욕 카네기홀 연주회 정식 초청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