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2021년 세종시 ‘상수도 통합관제센터’ 문 연다스마트한 통합관리, 보다 깨끗하고 안전한 물 공급 기대
세종시 상수도 통합관제센터가 오는 2021년 문을 연다. 사진은 투시도. (제공=세종시)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 상수도 통합관제센터가 오는 2021년 문을 연다.

스마트 도시에 걸맞은 선진 수돗물 공급 및 관리체계를 구축하는 과정의 일환이다. 시가 행복도시건설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지속적인 건의를 통해 설치하게 됐다.

시는 6-1생활권 상수도 중간 가압자 부지 501.98㎡에 통합관제센터를 설치할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총사업비 15억원을 투입, 1층 사무공간과 2층 관제실 등 지상 2층 규모로 짓는다.

가압장과 배수지 등 일부 시설 외 전반 관리에 어려움을 겪어왔던 시설관리사업소가 숨통을 틀 전망이다. 

관제센터는 내년 3월 완공 후 스마트워터시티 사업과 연계 과정을 거쳐 같은 해 6월말 관제시스템(10억원) 구축을 완료한다. 이어 6개월간 시운전을 거쳐 2021년부터 본격적인 통합관제를 시작한다.

전체적인 관망 관리와 원격누수 감시 시스템, 수질계측기, 재염소시설 등 스마트워터시티 사업으로 설치되는 모든 시설물에 대한 통합관리가 가능해진다. 고품질의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재환 상하수도과장은 “상수도 통합관제가 시작되면, 시민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믿고 마실 수 있는 건강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