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제19회 연기대첩제’ 성료, 민족 항전 역사 재조명8일 연서면 대첩비 공원서 열려… 정좌산과 원수산 주무대, 국내 7대 대첩 기록
지난 8일 연서면 대첩비에서 열린 제19회 연기대첩제 행사 모습. (제공=세종시)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는 지난 8일 연서면 연기대첩비 공원에서 제19회 연기대첩제를 열고, 고려시대 대몽 항쟁 전투인 연기대첩에서 전사한 선조들의 넋을 위로했다. 

연기대첩은 고려 충렬왕 17년(1291년)에 금강 연안까지 내려온 원나라 반란군인 합단적(哈丹賊)을 상대하면서 벌어진 역사적 사건이다. 당시 한희유와 인후, 김흔 장군 등이 농민들과 함께 연서면 정좌산과 원수산에서 이들을 격파하면서, 세종실록지리지 등에 우리나라 7대 대첩으로 기록됐다.

지난 2000년부터 매년 10월에 개최해오던 행사를 6월로 옮긴 배경은 호국보훈의 의미를 더하는데 있다.

이날 행사는 세종문화원(원장 한상운) 주관으로 이춘희 시장과 서금택 시의회 의장, 세종향토사연구위원, 시민 등 모두 200여 명 참여로 진행됐다.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과 추도사, 축사, 헌화·분향 등의 순으로 경건한 마음을 표현했다.

식전 공연으론 한국영상대 연기과 학생들의 ‘연기대첩 승리의 주역’이 마련됐고, 참가자들은 선조들의 넋을 기리는 원수산의 노래를 합창했다.

이춘희 시장이 항쟁에서 승리한 선조들의 넋을 위로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우리 선조들의 성스러운 희생과 용기가 깃든 축복의 땅인 이곳 세종이 명실상부한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행정수도로 성장해 가고 있다”며 “연기대첩 주역의 후손임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세종시가 세계의 중심이 되는 영광의 꽃을 피워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첩로(조치원읍 죽림리~연서면 성제리)와 연서면사무소 인근 승작골 등은 연기대첩을 기리는 지명들로 알려져 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