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선치과 병원의 세살 치아 여든까지
지금까지 이런 임플란트는 없었다, 네비게이션 임플란트[선치과병원의 세 살 치아 여든까지] <43>디지털가이드 시스템
선치과병원 통합진료과 김택우 과장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로 심어주세요!”

대전에서 멀리 떨어진 지방에서 오신 63세 남성 김모 씨가 진료실 의자에 앉자마자 앞니 여러 개가 빠진 상태의 새는 발음으로 말한 첫 마디였다. 워낙 광고가 많다 보니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로 유명한 회사의 제품일 것으로 생각하신 모양이다. 그날 김 씨는 디지털 장비를 이용해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를 5개 심었고, 바로 그날 임시 치아까지 착용하고는 웃는 얼굴로 연신 인사하며 집으로 돌아갔다.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란?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는 특정 제품의 이름이 아니다. 임플란트 식립 방법을 구분하는 용어일 뿐이다.

수술 시 임플란트가 정확한 위치에 식립되도록 가이드 장치를 사용하는데, 차량 네비게이션과 역할이 비슷해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라는 이름이 붙었다. 학술적으로는 디지털 가이드 시스템이 더 정확한 명칭이다.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는 과거부터 서지컬 가이드라는 이름으로 사용돼왔다. 그러나 수술법이 발전하고 의사의 경험이 누적되면서 서지컬 가이드의 필요성이 사라졌다. 사용 횟수도 크게 줄었다. 그런데 왜 다시 네비게이션 임플란트가 각광받는 것일까?

#.임플란트 수술 시 진짜 문제는 보철물

임플란트 수술법과 재료가 크게 발전한 덕분에 이젠 뼈 이식까지 가능해졌다.

잇몸병으로 인해 치조골 흡수가 심한 부위나, 종잇장같이 얇은 상악어금니 뼈에도 임플란트를 심을 수 있게 되었다. 임플란트 식립이 불가능한 경우가 점점 줄어든 것이다.

문제는 보철물이다.

환자의 구강 구조 및 환경 내에서 음식물을 오랫동안 안정적으로 씹고 개선된 외모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선 보철물의 형태와 위치가 먼저 결정돼야 하고, 거기에 맞춰 임플란트를 식립해야 한다.

그런데 환자마다 구강 상태가 다양하기에 의사가 자신의 ‘감’으로 심는 임플란트는 항상 일정한 치료 결과를 만들어내기 어렵다. 하지만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는 이를 극복하게 해 줬다.

#.가장 안전한 수술 방법 결정과 보철물 디자인에 도움

기존의 임플란트 수술 방식에선 의사의 경험이 가장 중요했다.

기존의 방식이란 엑스레이(x-ray)를 통해 환자의 뼈 상태를 2차원적으로, 그리고 육안으로 분석해 적절한 식립 위치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보철물이 원래의 치아 형태를 재현하지 못하면, 심미성이 떨어지면서 음식물을 씹는 저작기능을 회복하기 어렵게 된다. 또 하악의 경우, 신경이 영구적으로 손상되는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는 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생했다. 먼저 환자의 구강 상태를 분석하고, 임플란트 수술을 시뮬레이션해 가장 안전한 수술 방법을 결정한다. 보철물의 디자인까지 환자의 구강 내에서 재현해 볼 수 있다.

#.네비게이션 임플란트 진행 과정은?

네비게이션 임플란트는 어떻게 진행될까?

먼저 콘빔 CT와 3D 구강스캐너를 이용해 환자의 치조골, 치아, 연조직 자료를 얻어낸다. 이 자료를 이용해 보철물의 적절한 형태를 결정하고, 컴퓨터 모의 수술을 통해 오차 범위가 가장 적은 방법으로 식립 계획을 세운다. 이어 3D 프린터를 이용해 환자에게 맞는 맞춤형 디지털 가이드를 제작한다. 이후 제작된 디지털 가이드를 활용해 안전하게 수술하게 된다.

위와 같은 수술 방법에는 많은 장점이 있다.

먼저 글의 첫 부분에서 등장한 김 씨처럼, 임시 치아를 미리 제작해뒀다가 임플란트 식립 당일 즉시 연결할 수 있다. 경우에 따라 잇몸이 절개되는 범위를 크게 줄여 통증과 출혈을 최소화하고 회복 기간도 단축한다.

특히 고령 환자나 전신질환 환자들은 수술 후유증을 크게 낮출 수 있다. 골이식을 동반한 임플란트 수술의 경우에도, 정해진 위치에 임플란트를 신속하게 식립할 수 있어 전체 수술 시간이 감소하고, 수술 후 부작용도 줄일 수 있다.

김택우  webmaster@www.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택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