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헝가리 유람선 침몰 세종시 부부 포함, 한국인 19명 실종현지 시각 29일 오후 9시 대형 크루즈선과 충돌… 33명 중 7명 구조·7명 사망
30일 오전 4시께(현지시각 29일 오후 9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유람선이 침몰해 세종시 소담동에 거주하는 부부 등 한국인 관광객 19명이 실종됐다. 사진은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 유람선 선착장 전경.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에 세종·대전·충청권 주민 8명이 탑승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2명이 구조됐으나 세종시 거주 부부를 포함해 나머지 6명은 실종상태다. 

30일 외교부에 따르면, 해당 유람선에는 여행사 관광객 30명과 인솔자 1명, 현지 가이드 1명, 사진작가 1명, 선장 및 승무원 2명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인은 선장·승무원을 제외한 33명이다. 7명이 사망했고, 7명이 구조됐으며 19명이 실종됐다.   

세종시와 대전시 등에 따르면, 세종시 실종자는 57년생 유 모 씨로 확인됐다. 충청권 탑승자는 대전 서구 1명, 중구 2명, 대덕구 1명, 충남 논산시 1명, 서산시 2명이다. 이중 대덕구에 주소를 둔 실종자 62년생 설 모 씨는 세종시 실종자 유 모 씨의 배우자로 확인됐다.  

이중 대전 중구 1명, 논산 거주자 1명은 구조됐다. 나머지는 생사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 

사고는 30일 오전 4시께(현지시각 29일 오후 9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부다지구에서 야경투어를 마치고 돌아오는 유람선 하블레아니호가 대형 크루즈선과 충돌해 발생했다. 

세종시 관계자는 "행정안전부 재난관리 담당 부서와 긴밀하게 연락하며 세종시민 유 모 씨의 생사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현지에 대응팀을 급히 파견했으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대책본부를 구성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