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어깨가 절로 들썩, 세종호수공원에서 신명 나는 농악 공연6월 16일 오후 5시 수상무대섬에서 세종농악단 정기연주회 '잽이들의 신명놀음'

어깨가 절로 들썩이는 신명 나는 농악 공연이 세종호수공원에서 열린다. 6월 16일 오후 5시 수상무대섬에서다.

공연 단체는 세종농악단이다. 이 단체는 충청 웃다리 풍물 가락을 세종시에서 활성화하기 위해 전문국악 타악기 연주자들로 구성됐다.

세종농악단의 첫 정기연주회인 '잽이들의 신명놀음'은 세종시와 세종시문화재단이 후원한다.

웃다리 농악은 연주하는 가락은 많지 않지만, 겹 가락을 비롯해 변주가 신명 나고 다양하게 전개된다. 또 여러 가지 가락이 빠르고 힘 있으며 맺고 끊음이 분명한 것이 특징이다.

세종농악단 박종찬 대표는 “이번 연주회는 세종시민들이 농악의 진면모를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정기 공연 이외에도 다양한 활동을 통해 세종시민에게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이충건 기자  yibido@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충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