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생활일반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 20일부터 노선 개편1년간 운영 결과 분석…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공주 신관공원 포함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 코스. 세종시는 일부 노선을 개편해 20일부터 적용한다.

세종시는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 노선을 일부 개편해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20일부터 적용되는 노선 개편은 그동안 이용이 저조했던 조세박물관과 산림박물관을 제외하고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공주 신관공원을 포함하는 내용이 뼈대다.

1년간의 운영 결과를 분석한 결과다.

그동안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는 산림박물관을 환승역으로 지정해 세종시와 공주시에서 각각의 구간을 운행해왔다.

시티투어는 조치원역을 출발해 도담동 싱싱장터, 호수공원(대통령기록관, 국립세종도서관), 세종고속시외버스터미널, 공주 석장리박물관, 금강신관공원, 공산성, 송산리고분군, 공주역을 환승 없이 왕복 운행한다.

이용요금은 하루 기준 성인 5000원, 초·중·고 및 단체(20인 이상)와 어르신(경로우대자)·장애인 3,000원으로 기존과 동일하다.

‘세종-공주 순환형 시티투어’는 주말과 공휴일에 이용할 수 있으며,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 10분까지 하루 8차례 왕복 운행된다.

세종시의 대표축제인 ‘세종축제’와 공주시의 ‘구석기 축제’, ‘백제문화제’ 기간에는 이용요금을 2000원으로 할인해 운영할 계획이다.

김현기 자치분권문화국장은 “세종-공주 연계 시티투어는 관광산업 활성화와 상생 협력을 위해 세종의 미래와 공주의 역사를 관광상품화하는 사업”이라며 “관광객들이 연계 시티투어를 통해 세종과 공주의 매력을 느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