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아트빌리지' 등 2019 세종 행복도시 특화사업 본격화16일 특화사업운영위 첫 소집… 고운동 복합공간·산울리 공동주택·집현리 상업시설 ‘쓰리트랙’으로
세종시 고운동(행복도시 1-1생활권) 아트빌리지 사업대상부지

행복청이 아트빌리지 등 올해 세종 행복도시 특화사업에 대한 추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첫 특화위원회를 소집했다.

행복청과 LH 세종특별본부는 16일 오후 2시 행복청에서 2019년도 제1차 행복도시 특화사업운영위원회를 개최했다.

행복청과 LH가 올해 추진하는 특화사업은 ▲복합공간(1-1생활권 고운동) ▲공동주택(6-3생활권 산울리)  ▲상업시설(4-2생활권 집현리)이다.

특히 문화예술 진흥을 위한 고운동 아트빌리지는 행복도시에서 추진되는 특화사업 중 새로운 영역이어서 주목된다.

애초 아트빌리지는 세종호수공원을 중심으로 한 문화벨트 구축 차원에서 구상됐지만, ‘문화예술인 특혜’ 등의 여론과 세종 국회의사당 설치 등 정부의 정책 방향을 고려해 고운동으로 입지를 변경했다.

행복청과 LH 세종특별본부는 16일 박무익 행복청 차장 주재로 2019년도 1차 행복도시 특화사업운영위원회를 개최했다.

산울리(6-3생활권) 공동주택은 공원, 학교 등과 통합 공모를 시행, 주민 커뮤니티의 장이 형성될 수 있도록 계획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지형을 활용하는 단독주택단지를 조성하고, 1인 가구 증가 추세에 맞춰 도심형 주택용지에 특색 있는 주거문화를 도입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집현리(4-2생활권) 캠퍼스타운도 상업시설 특화 등 도시기능 활성화를 위한 다각적인 아이디어를 적용할 방침이다.

행복청은 이날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전문위원을 선정하고, 대상지에 대한 기본방향 및 디자인 방안을 구체화한 특화계획 수립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행복도시 특화사업은 테라스하우스, 듀플렉스 주택 등 다양한 저층 주거단지에 집중됐었다. 테라스하우스는 세대마다 테라스가 있는 경사지 연립주택, 듀플렉스 주택은 한 건물에 두 세대가 거주하는 형태의 단독주택을 말한다.

행복청과 LH세종특별본부가 올해 추진하는 행복도시 특화사업 대상지 위치도.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