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세종시 반곡동 4생 광역복지지원센터 설계공모 9대 1행복청, 작품 설명ㆍ질의응답 뺐더니 평균보다 2배 이상 몰려… 2022년 말 준공 목표
행복도시 4생활권(세종시 반곡동) 광역복지지원센터 설계공모 접수 결과, 평균보다 2배 이상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사진은 행복청 전경.

세종시 반곡동(행복도시 4-1생활권)에 건립될 ‘4생활권 광역복지지원센터’ 설계공모가 9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16일 행복청에 따르면, ‘4생활권 광역복지지원센터’ 설계 공모에 공동참여를 포함해 9개 업체가 작품을 접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최근 3년간 행복도시 내 광역복지지원센터와 복합커뮤니티센터 설계공모의 평균 경쟁률(4.2대 1)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공공시설건축과 지성균 주무관은 “업체 부담을 줄이고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공모업체의 작품 설명과 질의응답을 없애고 작품만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방식을 바꾼 것이 경쟁률이 높아진 원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행복청은 23일 작품심사를 거쳐 25일 최종 당선작을 행복청 누리집(www.naacc.go.kr)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반곡동(4-1생활권)에 세워질 광역복지지원센터는 총사업비 463억 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1만 5019㎡, 연면적 1만 3468㎡에 지상3층, 지하1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장애인복지관, 발달장애인평생교육센터, 건강생활지원센터, 치매안심센터, 청소년복지지원센터 등이 들어선다.

행복청은 2020년 6월까지 설계를 마무리하고 10월경 시공업체 선정을 거쳐 2022년 말 준공할 계획이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