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건강·의학
세종시 홍역 확진자 발생, 비상대응체계 가동어진동 충남대병원 세종의원 선별진료소 운영, 접촉자 216명 모니터링
홍역 예방접종 안내문. (자료=질병관리본부)

세종시가 홍역 확진자 발생에 따라 충남대학교병원 세종의원을 홍역 선별진료소로 운영하는 등 비상대응체제를 강화한다고 1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세종시 내 홍역 확진 환자는 지난 8일 양성 결과가 나온 생후 6개월 남아 1명이다. 이 영아는 지난달 18일부터 24일까지 최초 확진자가 나온 대전 유성구 한 소아전문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 영아는 즉시 격리 조치됐고, 이후 상태가 호전돼 지난 10일 퇴원했다. 

시는 이 환자와 접촉한 216명을 대상으로 향후 21일 간 모니터링 하는 등 지속 관리하고 있다. 현재까지 접촉자 중 이상을 보인 사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홍역 선별진료소는 어진동 소재 충남대학교병원 세종의원으로 지정·운영한다. 시는 의료기관, 어린이집, 교육청 등에 홍역 의심환자 대응 가이드라인을 배포하고, 적기 예방접종, 홍역 예방 수칙 등을 홍보하고 있다. 

최근 의사협회, 소아청소년과의원 의료진과의 자문회의를 통해 홍역 발생 정보를 공유하고, 협조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권근용 보건소장은 “홍역은 예방접종률이 높아 대규모 유행을 걱정할 수준은 아니지만, 해외여행객을 통한 일부 전파가 나타날 수 있는 만큼 비상대응체계를 유지해 홍역 발생을 차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역은 MMR 예방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하다. 1차 적기접종은 생후 12~15개월, 2차 적기접종은 만4~6세가 해당된다.

베트남, 필리핀, 태국, 유럽 등 홍역 유행지역을 여행하는 경우에는 예방접종 이력을 확인하고, 반드시 예방접종 후 방문해야 한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