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사회 사회일반
대통령 집무실 천생연분은 ‘세종’, 국민청원 예고광화문 저물고 세종시 부각, 청와대 TF팀도 운영… 실행 여부는 미지수, 시민사회 견인 노력 본격화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가 실질적인 모습으로 현실화될 지 주목되는 2019년이 되고 있다. 사진은 청와대 설경. (제공=효자동 사진관)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서울 종로구 효자동 ‘청와대’ 공간은 지난 정부 들어 밀실로 비춰졌다. 국민들과 괴리된 공간에 자리잡다보니, 권력형 부정부패의 온상으로 전락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광화문 대통령 시대’ 공약은 그렇게 탄생했다. 대통령 집무실과 비서실만이라도 광화문에 전진 배치함으로써, 국민들에게 좀더 다가서고 열린 청와대를 구현하겠다는 대통령 의지를 담았다.

천생연분은 광화문에 있지 않았다. 이곳의 공간적·태생적 한계가 극명히 드러났고, 그렇게 시대적 사명을 반영한 공약은 무산되는 듯 했다.

그 사이 대통령 집무실 설치 명운은 ‘세종시’로 옮겨갔다. 결국 청와대는 올 초 세종시에 대통령 집무실 설치를 위한 태스크포스팀(TF팀)을 결성했다.

명분이 충분했기에 급물살을 탔다. 국가균형발전과 수도권 과밀화 해소의 전초기지이자 중앙행정타운 및 국회의사당 기능을 갖춰가고 있는 도시가 바로 세종시이기 때문이다.

행정안전부 역시 2021년 어진동에 들어서는 정부세종 신청사에 ‘대통령 집무실’ 배치안을 검토 중이다. 올 하반기 기본설계안에 반영 여부를 저울질 중이다.

그렇다고 세종시에 광화문 이상의 대통령 집무 기능이 부여될 것으로 낙관하긴 이르다.

행정수도완성 세종시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준비 중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메인화면. 현재 최다 청원은 오는 4월 11일까지 지속되는 故 장자연씨 수사 기간 연장 및 재수사가 올라있다. 현재 70만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행정수도 완성 대책위는 이 청원이 끝나는 날부터 '대통령 집무실 설치 촉구' 청원을 본격화한다. (제공=청와대)

대책위는 내달 11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일을 맞아 국민청원을 시작한다. 5월 11일 청원 마감일까지 전 국민 20만명 이상 참여를 목표로 세웠다.

이를 위해 내달 초 국민청원 추진단을 구성, 가열찬 운동을 전개하는 동력으로 삼는다. 대통령 집무실 설치에 뜻을 같이 하는 모든 단체 및 개인에게 문을 연다. 세종시와 시교육청, 시의회 등과 함께하는 4자 연대 협력도 강화한다.

당장 ▲역과 터미널 등 주요거점에 청원부스 운영 ▲각종 행사현장 내 홍보활동 ▲홍보전단지 및 동영상 제작 ▲아파트 동영상 송출 ▲현수막 게시 ▲온라인 커뮤니티 홍보활동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SNS) 릴레이 챌린지 등을 실행에 옮긴다.

대책위 관계자는 “대통령 세종집무실은 국정운영의 효율성을 확보하고, 국가균형발전을 열망하는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며 “세종시민들로부터 시작돼 전국민 공감대가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 오쏭신도시 2019-03-25 21:03:37

    짜집기 대단한 실력.

    청와대에 확인하니까 이런거 제공한적 없다더라.

    제멋대로 청와대 홈피 캡처하고 제공이라는 글을 멋대로 쓰시다니... 짜집기로 충청도민 현혹시키지마라!!

    이거 써주고 무엇을 얻으려 하는 것이냐...

    총청도민 이간질 시키는 글은 중단하라!!   삭제

    • 아들넷아빠 2019-03-25 18:41:07

      행정수도 '세종' 화이팅 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