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사회 교육
세종시 신설학교, 하나부터 열까지 시민이 점검세종교육청, 교직원·학부모·전문가 인력풀 구성… 체크리스트 활용 점검 결과 공개
세종시교육청이 시민 참여 비율을 높인 시민참여 학교시설 점검단 운영을 시작한다. 사진은 학교 신축 공사 현장 점검 모습. (사진=세종교육청)

세종시교육청이 올해 설계 중인 신설학교 10곳을 대상으로 시민참여 학교시설 점검단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기존 신축공사 현장을 대상으로 운영해왔던 주민참여 시설점검단은 올해 시민참여 학교시설점검단으로 변경된다. 참여 범위는 설계부터 준공, 사후관리 단계까지 확대한다. 

점검단은 총 30명 규모의 인력풀 형식으로 운영된다. 시교육청은 올해 인력풀 구성에 시민참여 비율을 80%(학부모 30%)까지 높였다.

점검단에는 교직원 6명, 학부모 9명, 분야별 전문가 9명, 시민단체 관계자 6명 등이 참여한다. 현장별 최소 10명 이상 투입하고, 점검결과는 시교육청 누리집(www.sje.go.kr)에 공개한다.

향후 점검단은 설계, 공사, 준공, 사후관리 단계에 참여, 시민 의견을 학교 시설에 반영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학교 시설 공사 투명성, 안전성 확보를 위해 단계별 자체 체크리스트를 마련해 활용할 계획이다. 

최교진 교육감은 “점검단 운영을 통해 시민들이 학교시설에 대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하고, 소통의 장 역할을 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시민들이 학교건립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많은 의견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교육청은 올해 설계가 진행 중인 신설 10개 학교를 대상으로 첫 점검단 운영을 시작한다. 설계 완료 단계인 제2특성화고, 해밀유‧초‧중‧고 4개교는 공사 단계부터, 조치원중, 나성유‧초‧중, 안전체험관은 설계 단계부터 점검단이 투입된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