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기업
세종시, AI·IoT·빅데이터 기반 산업발전 전략 세운다한국표준협회, 14일 4차 산업혁명 촉진 종합계획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
세종시가 한국표준협회에 의뢰한 ‘세종특별자치시 4차 산업혁명 촉진 종합계획’ 용역착수보고회가 14일 세종시청에서 열렸다.

세종시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기반의 4차 산업혁명을 촉진하기 위해 종합계획을 수립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날 시청 집현실에서 ‘세종특별자치시 4차 산업혁명 촉진 종합계획’ 수립 연구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렸다. 용역은 한국표준협회가 맡았으며, 7월까지 4개월간 진행한다.

이번 용역의 주요과제는 ▲4차 산업혁명 국내외 환경 및 정책 분석과 지역 현안사업 도출·분석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 분석 및 전망과 산업발전 비전·전략 ▲4차 산업혁명 촉진을 위한 세종 미래 신산업 발굴에 따른 추진과제 ▲4차 산업 관련 충청권 연계사업 발굴 등이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학계·산업계 등 지역의 전문가로 구성된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들이 참여해 연구용역 과제 및 전략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세종시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활용해 세종시의 미래지향적 특성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의 조기 정착과 확산을 실현하기 위한 추진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 촉진 종합계획은 내년부터 2023년까지 5개년간 세종시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산업발전 비전과 전략, 미래 신산업 및 과학기술 육성 계획 등을 담아 수립된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