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싱크탱크 ‘세종연구실’, 대전·세종연구원서 독립 수순오는 8월 대전 중구→세종시로 사무실 이전… 세종법원·검찰청 설립 등 19개 과제 연구 착수
세종연구실이 올해 세종시 주요 현안 과제들에 대한 집중적인 연구에 돌입한다. 사진 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국회의사당과 청와대, 행정안전부, 국책연구단지 전경.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세종집무실은 어디에, 어떻게 설치할 것인가?

#. 정부세종청사와 긴밀한 연관성을 지닌 중앙행정기관 및 대통령 소속 위원회의 추가 이전 필요성은?

#. 24개 유치 목표를 세운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추가 이전의 타당성 확보 방안은?

#. 지지부진한 양상을 보이고 있는 세종 지방법원과 행정법원 설치를 앞당길 수 있는 복안은?  

대전·세종연구원 내 ‘세종연구실’이 독립의 나래를 펴기 위한 사전 작업에 한창이다.

세종연구실은 지난 2016년 11월 대전 중구 선화동 옛 도청사 건물에 둥지를 틀었다. 대전발전연구원과 통합 운영 방식으로 시작됐으나, 실질적인 연구 성과 창출과 세종시정 기여도 등에 있어 한계가 많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2017년 대전 유성~세종간 광역철도 연구용역을 첫 사업으로 수행한 이후 두드러진 연구성과가 엿보이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다.

세종연구실의 변화는 오는 8월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당장 보람동 시청 인근 민간건물에 사무실을 개소한다. 인력 변화는 없으나, 올해 연구과제는 전년보다 7건 늘어난 19건을 제시했다. 현재 인력은 박사급 연구위원 7명과 관리직 3명, 전문협력관 4명 등 모두 14명이다. 

연구과제의 무게감도 상당히 높아졌다. 미래 (가)세종발전연구원 설립의 용틀임 과정으로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19건에는 세종시가 안고 있는 현안 과제 다수도 포함됐다. 행정수도 기능 강화를 위한 정책 연구 과제만 5건이다.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 ▲중앙행정기관 및 대통령 소속 위원회 이전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추가 이전 ▲세종지방법원 및 행정법원 설치로 요약된다.

이 같은 현안에 대한 중앙 정부 또는 정치권 움직임 및 지원 사격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세종시 맞춤형 전략을 짜겠다는 뜻이다.

이밖에 상반기 중으로 시민참여 활성화 방안과 민간유치를 통한 국제컨벤션센터 유치안, 자원봉사 활성화 방안도 마련한다.

하반기 완료 과제에는 자치조직 발전안과 세종신용보증재단 설립안, 세종형 일자리 창출 모델 구축 연구, 세종시 놀이터 관리 및 운영안, 국제문화교류 진흥안,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업종별 대기오염물질 배출특성 분석, 여가 활성화 방안, 균형발전 기본게획 연구용역 등이 포함됐다.

시 관계자는 “미래 세종발전연구원 설립 계획이나 일정은 아직 별도로 마련하지 않은 상태다. 8월 이전 시점에 인력 충원 계획도 현재는 없다”며 “올해 연구성과들을 토대로 독자 연구원 설립 기반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