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조희성의 도회소묘(都會素描)
3·1 만세운동 100주년, 세종시 최초 만세 함성[조희성의 도회소묘] 1919년 3월 13일의 전의장터
1919년 3월 13일 세종시 최초로 시작된 전의 만세 운동 기록화. 조희성 作.

올해는 3.1 만세 독립운동 100주년이 되는 해다. 세종 지역 최초로 만세운동이 일어난 ‘전의장터 만세운동’을 소개하고자 한다.

전의지역은 1919년 3월 13일(음력 2월 12일) 신정리 이수욱 선생의 주도 아래 만세 운동이 일어났다. 이 선생은 고종 황제 장례식에 다녀오면서 탑골공원 만세운동을 목격했다.

전의에 내려와 이광희, 추경춘, 주득천, 윤자벽, 윤상원, 이장이, 이수양, 김재주 등과 전의 장날을 기해 150개의 태극기를 직접 만들어 나누어 주며 장터에서 만세 운동을 벌였다.

거사일인 3월 13일 오전 9시, 전의 시장으로 가는 통로인 신원리 갈정마을 고개에 나가 사람들에게 태극기를 나눠줬다. 이수욱의 연설이 끝나면 함께 만세를 주창할 것을 일일이 제안하기도 했다.

조희성 생활미술 아카데미 원장.

이날 오후 12시 40분. 전의장터에서 수 백 명의 장꾼들이 태극기를 휘날리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다. 군중들과 행렬은 전의역과 우편소를 지나 현재의 전의초등학교까지 이어졌다.

곧이어 일본 헌병과 철도 원호대원 20명이 출동해 거사를 주도한 청년들을 붙잡아 가뒀다. 수감된 이들은 공주 지방법원에서 조선형사령 및 보안법 위반으로 징역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현재 세종시 땅에서 일어난 첫 3.1 만세운동으로 기록된다. 이후 불꽃 같은 독립 만세운동이 이웃 지역으로 확산됐다.

1919년 3월 자주독립의 의지를 세계 만방에 과시한 민중 주도 만세운동 100주년을 되새기며 전의장터를 찾았다. 그날의 우렁찬 함성을 오늘날 우리가 기억하며 이를 재현하고 그려서 후세에 남기고자 한다.

1919년 3월 13일 전의 지역 사람들이 태극기를 휘날리며 행진한 전의역 모습. 조희성 作.

조희성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희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