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한글 자음 딴 세종시 반곡동 복컴 5월 착공439억 투입해 1만 2600㎡ 지상 6층 규모… 2021년 상반기 준공 예정
세종시 반곡동 복합커뮤니티센터 조감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세종시 반곡동(행복도시 4-1생활권) 복합커뮤니티센터(이하 복컴) 건축공사를 발주했다고 20일 밝혔다.

반곡동 복컴(4-1생활권 청4-2구역)은 총사업비 439억 원을 투입해 부지면적 7917㎡, 연면적 1만 2600㎡에 지상 6층, 지하 1층 규모로 건립된다.

행복도시 처음으로 훈민정음 ‘한글 자음’을 건축물 형태에 적용해 관심이 큰 건축물이다.

세부시설로는 주민센터, 보육시설, 다목적체육관, 도서관, 문화사랑방과 함께 창업지원시설과 인공암벽장이 설치된다.

행복청은 4월 중 업체를 선정해 5월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1년 상반기 준공할 예정이다.

한편, 행복청은 행복도시 내에 총 22곳의 복컴을 건립할 예정이다. 현재 11곳이 준공됐으며, 반곡동, 다정동, 나성동, 해밀리 등 공사발주 4곳, 나머지 7곳은 공사 또는 설계 중이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