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생명치유의 몸짓 ‘춤 테라피’의 정수[세종의 문화예술인] 춤꾼 박일화
춤 테라피 전문가인 박일화 선생

춤이란 장단에 맞추거나 흥에 겨워 팔다리와 몸을 율동적으로 움직이는 육체의 예술적 활동이다. 즉, 사람의 몸을 매개로 사상, 감정, 감각, 정서 등을 표출하는 것을 말한다. 무용 또는 무도라고도 한다.

대개 무용이라고 하면 정형화된 클래식 발레나 고전무용, 부채춤같이 오랜 시간 전문적인 교육을 받은 무용수들의 공연예술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가까이하기에는 조금은 먼 예술 장르로 여겨지기도 한다.

하지만 박일화 선생의 춤은 인간의 존재와 함께 시작된 원초적이고 본능적인 몸짓, 가장 성스럽고 아름다운 예술임을 느끼게 한다.

시와 음악이 시간 속에, 회화와 조각이 공간 속에 각각 존재하는 것이라면 무용은 시간과 공간 속에 동시에 존재하는 예술 행위라고 할 수 있다.

무용은 원시종교 의식과 그 궤를 같이했다. 자연재해, 죽음, 기아 등의 액운을 무사히 넘기기 위한 기원의식에서 시작된 것이 무용이라고 한다면 가장 오래되고 원초적인 욕망이 반영된 예술 활동임이 분명하다.

무용은 인간의 몸으로 희로애락을 가장 잘 나타낼 수 있는 예술 장르이기도 하다. 요즘 사회와 같이 감정을 억누르고 살아가야 하는 현대인들에게 춤은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예술 분야일 수밖에 없다.

박일화 선생의 몸짓 치유 강의가 친숙하게 다가오는 이유다.

강의를 듣다 보면 마음의 해방 상태에서 몸짓을 통해 생명 에너지를 깨우고 평화로운 내면과 만날 수 있는 경험을 하게 된다. 누구의 시선도 의식하지 않고 소리에 몸을 맡긴 채 자연스럽게 이끌리는 몸짓에서 어느덧 세상을 포용하고 소통하며 하나가 된다.

현대인들은 생각을 말로 잘 표현하지 못할 때가 많다. 표현하지 못한 감정의 찌꺼기는 몸과 마음의 병을 만든다.

춤 테라피를 통해 소리와 향기 속에서 강사가 이끄는 대로 몸을 움직이다 보면 자신을 좀 더 솔직하게 표현하게 된다. 어느덧 자유로운 해방감이 온몸과 정신을 감싸게 됨을 느끼게 되는 것이다.

박일화 선생의 춤 공연 장면

박일화 선생의 춤 테라피 치유 효과는 이미 산청한방약초축제에서 입증된 바 있다. 참가자들은 걷고 눕고 뛰고 차 마시며 춤추는 가운데 자신을 해방하고 타인과 소통하며 치유를 경험했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에서도 인상적인 공연을 펼쳤다. 제주 국제실험예술제에서는 ‘제주 신화 속 꽃의 의미’를 찾아 바다를 무대로 공연을 선보였다. 이밖에 정선 아리랑축제, 보성 차문화축제, 영등포 달집축제 등 전국을 누비며 몸짓의 향연을 사람들과 공유했다.

박일화 선생은 2018년부터 행복도시 전위예술무용단 단장으로 활동 중이며, 세종시 예술인들이 중심이 돼 창립한 협동조합 ‘창작공동체 이도의 날개’ 멤버이기도 하다.

2019년 봄학기에는 청주대학교 평생교육원에 ‘생명치유 몸짓’을 주제로 춤테라피 강의를 개설한다. 주로 경남, 진주를 무대로 했던 박일화 선생의 춤 테라피 강의를 가까운 곳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된 셈이다.

문지은  mje0611@hanmail.net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지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