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지게 제작기술, 세종시 향토문화유산 69호 지정
상태바
전통지게 제작기술, 세종시 향토문화유산 69호 지정
  • 한지혜 기자
  • 승인 2019.02.12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형문화유산 보유자 조태식 장인, 조부 때부터 이어진 전통제작기술 계승
세종시는 11일 전통지게 제작기술을 세종시 향토문화유산 제69호로, 지게 장인 조태식 씨를 보유자로 지정 고시했다.

세종시는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운반 도구인 ‘지게’의 제작기술을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전통지게 제작기술을 세종시 향토문화유산 제69호로 지정 고시하고, 지게 장인 조태식(67, 조치원읍 명리) 씨를 보유자로 인정한 것.

지게는 누구나 손쉽게 만들어 쓰던 농사 도구였으나, 산업화・기계화로 인해 사용빈도가 떨어지면서 제작기술도 점차 사라지는 형편이다.

세종시는 지게가 조상의 지혜를 배우고 전통문화와 친밀감을 느낄 수 있는 도구로 가치가 높다고 판단, 지게 제작기술을 향토 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보존하기로 했다.

조태식 장인은 조부 때부터 내려온 전통 제작기술을 계승했으며, 50여 년간 지게를 만들어왔다.

곽병창 관광문화재과장은 “도시 개발로 사라져가는 지역 문화유산을 발굴,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할 계획”이라며 “이번 지게 장인의 향토문화유산지정을 계기로 잊혀가는 전통문화를 널리 알리고 보존과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