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산업·기업
도시 실업 농촌에서 극복, ‘영농 창업’ 청년 지속 증가세올해 농식품부 영농정착지원사업에 2981명 신청… 창업준비생 절반 넘어
농식품부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 사업’에 2981명이 신청했는데, 절반 이상이 영농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으로 나타났다.

영농 창업 청년이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19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신청을 마감한 결과 2981명이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 사업’은 청년 농업인들의 창업 초기 생활안정을 위해 월 최대 100만 원을 최대 3년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식품부는 이달 중 시·군 단위 서면평가를 거쳐 시군별 사업대상자의 1.5배수를 선발한 뒤 3월 중 시·도단위 면접평가를 거쳐 4월 1600명을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지역별 신청 현황에 따르면, 경북이 552명(18.5%)으로 가장 많았고 ▲전북 447명(15%) ▲전남 442명(14.8%) ▲경남 340명(11.4%) ▲경기 318명(10.7%) ▲충남 281명(9.4%) ▲충북 203명(6.8%) ▲강원 158명(5.3%) ▲제주 97명(3.3%) 순으로 나타났다. 부산·대구·광주 등 특・광역시에서도 143명(4.8%)이 신청했다.

경력별로는 독립경영 예정자가 1686명(56.6%)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해 영농 창업을 준비하는 청년의 신청이 두드러졌다. 이어 ▲독립경영 1년차 800명(26.8%) ▲독립경영 2년차 321명(10.8%) ▲독립경영 3년차 174명(5.8%) 순이었다.

또 도시에서 귀농했거나 귀농 예정인 청년이 2125명(71.3%)으로 재촌 청년 856명(28.7%)보다 2.5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 지역별 신청 현황(단위: 명, %). 농식품부 제공

신청자 중에는 농촌에 부모의 영농기반이 있는 청년들이 2057명(69%)이었으며, 기반이 전혀 없는 청년도 927명(31%) 신청했다.

비농업계 졸업(예정)생이 2241명(75.2%)으로 농업계 학교 졸업생(740명)보다 3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밖에 부부공동 창업(예정)자 476명(16%), 농업법인 공동 창업(예정)자 59명(2%)이었다.

농식품부는 최종 선발된 청년창업농 1600명에게는 최장 3년간 월 최대 100만원의 영농정착지원금을 지급하고, 청년농의 희망에 따라 창업자금, 농지, 기술 교육 등을 연계지원 할 예정이다.

청년농 사업 지원자가 사전 신청한 연계사업은 ▲창업자금 1846명(61.9%) ▲농지은행 매입‧임차 1335명(44.8%) ▲선도농가 실습지원 629명(21.1%) ▲농업법인 인턴사업 318명(10.7%) 순으로 나타났다.

이희원 기자  gomdoll00@nate.com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