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몸이 찌릿… 치아 크랙이 원인일 수도
상태바
잇몸이 찌릿… 치아 크랙이 원인일 수도
  • 박보경
  • 승인 2019.02.09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치과병원의 세 살 치아 여든까지] <39>박보경 보존과 과장
선치과병원 보존과 박보경 과장

최근 금이 간 치아(크랙)로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었다. 뜨겁거나 질기고 단단한 음식이 많은 한국인의 식단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치아에 지나치게 강한 힘이 자주, 반복해서 가해지면 금이 갈 수 있다. 특히 뜨거운 국물을 마시는 중간에 찬물을 함께 마시면 급격한 온도 차로 잇몸과 치아에 무리가 간다.

치아 표면은 딱딱한 법랑질과 부드러운 상아질로 이뤄져 있는데, 급격한 온도 변화가 생기면 열에 의해 두 재질 사이가 벌어져 치아에 금이 갈 수 있다. 치아에 금이 갔을 때의 증상과 치료법에 대해 알아본다.

#. 단단한 음식 씹었을 때 통증, 나중엔 음식물 못 씹을 수 있어

치아에 금이 갔는지를 환자가 직접 판단하는 것은 어렵지만 평소 쌀알, 오돌뼈, 오징어 등 단단한 음식을 씹었을 때 찌릿한 통증이 발생한다면 치아 크랙을 의심해 봐야 한다.

치아에 금이 갔을 때의 증상은 금이 간 방향과 깊이, 잇몸 조직과의 관련 여부 등에 따라 달라진다. 대표적인 증상은 찬물에 시린 증상과 유사한 느낌으로 음식물을 씹을 때 발생하는 통증이다.

처음에는 증상이 심하지 않아 대수롭지 않게 여길 수 있다. 그러나 통증을 느끼는 횟수가 점점 증가하고 나중엔 통증이 음식물을 씹는 것이 불가능할 정도로 심해질 수 있다. 금이 진행되어 치수(신경)까지 연장되면 치수염까지 발생하기도 한다.

#. 치아 전체에 금 가면 치아 뿌리 안쪽까지 진행될 수 있어

치아에 생긴 금은 치아 표면이나 한 개의 교두(아랫니와 윗니가 맞물리는 부분)에만 부분적으로 나타날 수도 있고 치아 전체에 나타날 수도 있다.

치아 전체에 금이 간 경우엔 치아머리 부분을 가로질러 나타나기도 하고 치아 뿌리 안쪽까지 깊게 연장되기도 한다.

오래전에 수복치료(충치나 외부 충격으로 인해 상실된 치아 기능을 회복시키는 치료)를 받은 치아라면 금이 수복물 안쪽에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엔 금의 진행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기존 수복물의 제거가 필요하다.

#. 초기에는 경과 지켜보거나 전장관 치료

금이 간 치아의 치료 방법은 금이 진행된 정도와 환자가 호소하는 불편감에 따라 달라진다.

치아에 금이 많이 가지 않았거나 음식물을 씹을 때 느끼는 불편감이 일시적일 땐, 즉시 치료하는 대신 경과를 지켜볼 수 있다.

또 음식물을 씹을 때 증상이 분명히 나타나도 잇몸 조직이 건강한 상태라면 전장관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이 경우 치아를 일부 삭제한 뒤 경과를 지켜보게 되며, 큰 문제가 없다면 이후 보철물을 사용한다.

#. 증상이 더 진행됐을 땐 근관치료… 뿌리 끝까지 금 갔을 땐 발치 고려

임시 치아 상태에서 증상이 개선되지 않거나 금이 치아 깊은 곳으로 진행돼 치수염이 발생했다면 근관치료(신경치료)를 한다.

이 경우엔 근관치료로 증상을 개선한 뒤 전장관 치료를 시행하는데, 근관치료의 결과는 금이 진행되고 있는 방향이나 금이 간 깊이에 따라 달라진다. 근관치료를 실시했더라도 치아에 금이 간 깊이가 깊으면 재발하기도 한다.

금이 치아 뿌리 끝까지 진행됐거나 치아가 반으로 쪼개져 있을 땐 발치를 고려해야 한다. 드문 경우 치아를 구성하고 있는 두 개의 뿌리 중 한쪽 뿌리에만 금이 가기도 하는데, 이땐 금이 진행된 뿌리만 잘라내는 치근 절제술을 실시할 수도 있다.

치아에 금이 가는 것은 치아의 노화 과정이라고 볼 수도 있다.

음식물을 씹어 잘게 분해하는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는 치아는 수십 년의 시간을 거치는 동안 기능이 점점 약해진다. 치아에 생긴 금을 조금이라도 일찍 발견해 초기에 간단하게 치료받기 위해선 특히 나이가 많을수록 구강검진을 정기적으로 받는 것이 좋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