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4개 시·도지사 “2030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상태바
충청권 4개 시·도지사 “2030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 대전=이충건 기자
  • 승인 2019.02.07 13: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대전시청서 “충청권만 국제대회 소외” 강조하며 업무협약 체결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7일 오전 대전시청에 모여 '2030년 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양승조 충남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충청권 4개 시・도가 ‘2030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를 본격화했다.

정부가 추진 중인 ‘2032 서울-평양 올림픽’ 프레 대회 성격의 아시안게임을 실질적인 행정수도인 세종과 충청권에서 분산 개최하자는 얘기다.

이춘희 세종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시종 충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는 7일 오전 대전시청에서 만나 ‘2030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이날 각각 서명한 공동유치 합의서를 문화체육관광부, 대한체육회 등에 전달하기로 했다.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에는 유치 의향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충청권 시·도지사들은 이날 충청권 스포츠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해 대회를 유치, 저비용·고효율을 강조하는 ‘올림픽 아젠다 2020’에 부합하는 모범적인 대회로 만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아시안게임 공동유치 시 세종시는 행정수도, 대전시는 동북아 과학수도, 충남은 백제 역사·문화·관광거점, 충북은 청주국제공항의 아시아 관문 공항으로서의 위상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각각 기대했다.

시・도지사들은 충청권이 단 한 차례도 국제적인 스포츠대회를 개최하지 못했다는 점도 적극 피력했다.

서울(1986 아시안게임, 1988 서울올림픽), 강원 평창(2018 동계올림픽), 부산(2002 아시안게임), 인천(2014 아시안게임), 대구(2003 유니버시아드), 광주(2015 유니버시아드) 등은 국제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2030년은 세종시 건설이 완성되는 역사적인 해로 국제적인 행사가 열린다면 행정수도의 위상을 국제적으로 과시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충청권 4개 시・도지사는 이밖에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혁신도시 추가 지정 및 공공기관 이전도 함께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리랑3 2019-02-07 17:19:04
대환영합니다. 충청권이 단합하여 세계를 직접 상대하여 공동번영함으로써 국가발전의 큰 축으로 자리잡기 위한 활동의 구심점으로 삼읍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