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세종~서울 고속도로’ 정상화, 3월 환경평가 설명회 고비대안1 노선 실시설계 마무리 이어 보상 수순… 장군면 송문리 등 반대 주민들 설득 관건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세종시의 사통팔달 도로망의 마지막 퍼즐로 통하는 ‘세종~청주 고속도로’와 ‘세종~서울 고속도로’.

세종~청주 고속도로가 지난 달 29일 정부의 예비 타당성 검토 면제 사업으로 확정되면서, 이에 앞선 세종~서울 고속도로(약 131km)의 정상 추진 여부에도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보다 정확히 말하면, 2024년 개통 목표로 추진 중인 ‘세종~안성’ 구간 고속도로를 말한다. 노선은 세종시(26.77km)와 청주시(2.61km), 천안시(25.12km), 안성시 금광면 장죽리(8.26km)로 이어진다.

2024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이 사업은 현재 어디쯤 왔을까.

지난해 대안1 노선 관통지역인 장군면 송문리 주민 등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혔던 만큼, 올해 원만한 해결과 함께 최적안을 실행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재 분위기론 송문리 주민들의 원안(대안2) 추진 요구가 받아들여질 가능성은 크지 않은 상황이다.

정채교 세종시 건설교통국장은 지난 달 31일 정례 브리핑에서 현재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 주관으로 시행 중인 본 사업의 경과를 설명했다.

그는 “현재 실시설계 마무리 단계로 올 하반기 착공에 이어 내년 토지 보상에 돌입한다”며 “이후 1~2년 안에 보상을 마무리하고, 2024년 6월 완공 로드맵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서울 고속도로 대안1, 대안2 노선 평면도.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의 추진 구상과도 일치한다. 오는 3월 대안1 노선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결과 설명회를 연데 이어, 6~7월 실시설계 마무리 및 고시를 거쳐 오는 12월 착공을 예고했다.

시는 최근 예타를 면제받은 세종~청주 고속도로와 세종~서울 고속도로간 연결 효과에 주목하고 있다. 2개 도로 모두 청주를 거쳐가는 만큼, 수도권 이동이 한층 편리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역시나 숙제는 대안1 노선에 반대하고 있는 장군면 송문리 등의 주민 설득이다. 3월 설명회 이후 주민 요구가 합법적 절차를 거쳐 개진될 경우 재차 공청회도 열어야 한다. 해당 주민들이 보상 과정에 순순이 응해줄 지도 미지수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세종~서울 고속도로’ 대안1 노선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한 자유한국당 박완수 의원(64·창원시 의창구)의 향후 대응도 주목된다.

결국 3월 설명회가 ‘세종~서울 고속도로’ 건설 과정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서울~세종 고속도로 완공 시 기대 효과는 지난 2009년 정부의 타당성 검토 과정에서 ▲경부·중부고속도의 만성적 교통정체 구간 약 60% 축소 ▲통행속도 증가로 연간 8400억여 원 편익 발생 ▲일자리 6만 6000개, 11조 원 규모 생산유발로 분석됐다.

세종~서울 고속도로 대안1, 대안2 노선도.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