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행정안전부 이전, 정부세종청사 추가 이전의 마중물?행안부 24일 스타트, 과기부 8월 예고… 중기부 이전 공론화 움직임 포착, 여가부 이전 기대감도 솔솔
행정안전부의 주요 부서들이 24일부터 둥지를 트는 어진동 방축천변 KT&G 건축물 전경.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복합도시 기능 완성의 마지막 퍼즐이 서서히 맞춰지고 있다.

오는 24일 행정안전부가 정부세종청사 개청 5년여만에 세종시에 둥지를 틀기 시작하고, 오는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추가 이전이 이어진다.

사실상 마지막 퍼즐로 통하는 ‘중소벤처기업부’ 이전도 다시금 논의선상에 오르는 모습이다. 세종시가 이전 대상기관으로 제안 중인 여성가족부 이전은 여전히 수면 아래에 가라앉아 있다.

23일 정부부처 및 세종시에 따르면 정부부처와 전국 자치단체를 아우르는 거대부처 ‘행정안전부’(1179명)가 24일부터 4차에 걸쳐 대이동을 시작한다.

임시 둥지는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12동과 비알티(BRT) 도로를 사이에 두고 마주보고 있는 KT&G 소유 민간건물이다. 해당 부서들은 5층부터 8층까지 나뉘어 입주한다. 다만 장관실 등 일부 부서는 나성동 정부세종2청사에 둥지를 튼다.

이미 세종시에 분산 배치돼 내려온 부서부터 옮긴다. 나성동 민간건물 SM타워에 분산 배치된 재난안전본부가 스타트를 끊는다. 안전정책실과 민방위심의관, 재난관리·협력실, 재난안전관리본부장 등 모두 20개 부서가 26일까지 이전을 완료한다.

서울청사 부서들의 본격적인 이전은 설 명절 이후인 2월 7일부터 본격화하고, 같은 달 23일 마무리된다.

▲행정서비스추진단 등 서울청사 28개 부서(2월 7일~9일) ▲지방재정경제실과 지방자치분권실, 정부혁신조직실 등 38개 부서(2월 14일~16일) ▲정부혁신조직실과 감사관, 기획조정실, 장·차관실 등 35개 부서(2월 21일~23일) 이동으로 이어진다.

행안부 이전은 정부세종청사 업무 효율화에 시너지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내려온 부처 공무원들이 지난 2012년부터 줄기차게 행안부 이전을 요구해왔던 이유다.

24일 행안부에 이어 오는 8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후속 이전은 명실상부한 행복도시 기능 완성의 마중물 역할도 톡톡히 할 전망이다. 이는 세종시 이전 당위성을 안고 있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여성가족부의 추가 이전을 의미한다.

청와대가 있는 수도 서울의 상징성을 감안할 때, 국방부와 외교부, 통일부, 법무부 잔류는 불가피한 측면을 안고 있다.

일단 연초부터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시 이전 논의가 본격화되고 있는 모양새다. 차량으로 편도 40분 거리이나 40개에 가까운 기관이 몰려 있는 정부세종청사가 업무 효율화 측면에선 훨씬 유리하기 때문이다.

국회 세종의사당과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 흐름 등을 고려할 때도, 중장기적인 이전 검토가 필요하다는 판단이 지배적이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대전시의 강력한 반대 여론 등에 밀려 수면 아래에 가라앉았으나, 이 같은 논의가 최근 물밑에서 진행됐다. 홍종학 장관이 고위 간부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전 준비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기부 관계자는 “(윗분들 사이에서) 이 같은 이야기가 오간 사실은 확인했으나, 원론적 수준의 공감대 형성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내부 직원들과 공론화 일정 등은 별도 언급할 수 없는 부분이다. 무엇보다 행안부 등의 논의 없이, 우리 부 단독의 공론화나 공청회 등이 불가능한 점을 이해해야 한다”는 입장을 조심스레 내비쳤다.

향후 내부 직원들간 공론화 과정이 실제 이뤄질 경우, 찬·반 여론 무게에 따라 중기부 이전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민선 3대 세종시가 이전 대상 타깃 기관으로 설정한 여성가족부 이전은 상대적으로 수면 아래 가라앉은 상태다. 다만 행안부와 과기부마저 세종시 이전을 완료하는 만큼, 대세를 거스르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