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사회 사건·사고
세종시 마약 상습 투약·제조 사범 5명 검거세종경찰, 최근 4개월 간 마약사범 5명 구속… SNS 마약류 유통관리 모니터링 강화
세종경찰서 전경.

세종시에서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제조하거나 환각상태에서 행패를 부린 마약 투약 사범 5명이 구속됐다.

세종경찰서(서장 김정환)는 지난해 8월부터 올해 1월까지 세종시에서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하거나 환각상태를 보인 5명을 검거하는데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5일 주거지인 행복도시 원룸에서 필로폰을 투약한 A 씨(51)를 체포, 지난 7일 구속했다. 지난해에는 세종시 장군면에 위치한 자신의 원룸에서 필로폰 등 마약을 투약한 E 씨(56)도 추적 끝에 붙잡았다.

마약을 직접 제조해 투약한 사례도 발각됐다. 

세종경찰은 지난해 12월 세종시 조치원 원룸에서 행패를 부린다는 112신고를 받고 출동, 환각 상태인 B 씨(34)의 마약 투약 혐의를 포착해 구속했다. B 씨는 자신의 집에서 필로폰을 직접 제조해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세종시 소재 관공서에서 행패를 부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C 씨(37)가 환각상태임을 의심, 함께 상습적으로 마약을 투약한 D 씨(39) 까지 한꺼번에 2명을 검거했다. 이 둘은 충남 아산에서 붙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세종시 마약사범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으로 단기간 내 검거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환각상태에 대한 의심이 들거나 마약 투약 도구 등을 발견할 경우 신속하게 신고해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경찰은 다가오는 설 명절을 앞두고 마약류 확산 방지를 위해 인터넷, SNS 등을 이용한 마약류 유통 관련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