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사회 사회일반
세종시 화재 발생 줄고, 인명·재산피해 늘고세종소방본부 2018 화재통계 발표… 새롬동 주상복합 공사현장 화재 영향 커
2018년 한해 동안 세종시 화재 발생건수는 줄었지만 대형화재 발생으로 인한 인명·재산피해는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조치원읍 한 음식점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 장면.

세종시에서 화재 발생 건수는 줄었지만, 인명・재산피해는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소방본부(본부장 채수종)가 10일 발표한 2018년 세종시 화재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화재는 총 236건으로, 2017년(316건) 대비 80건(25.3%) 줄었다.

반면, 대형화재 발생으로 인명·재산피해는 증가했다.

지난해 인명피해는 사망 3명, 부상 50명 총 53명으로 전년(10명)보다 43명(430%) 증가했다. 재산피해도 103억 원으로 전년(40억) 대비 63억 원(155.6%) 늘었다.

이는 지난해 6월 새롬동 주상복합 공사현장 화재가 주요 원인으로 작용한 탓이다. 이 사고로 사상자 40명, 재산피해 45억 5000만 원이 발생했다.

7월 부강면 아세아제지 전기저장창고 화재(31억), 10월 부강면 주복 공장 화재(6억 8000만 원) 등도 영향을 미쳤다.

화재 발생 장소는 판매·업무, 공장·창고 등 비주거시설이 76건(37.2%)으로 가장 많았고, 아파트·단독주택 등 주거시설 65건(27.5%), 차량 37건(15.7%) 순이었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가 110건(46.6%)으로 가장 많았고, 전기적 요인 62건(26.3%), 기계적 요인 22건(9.3%) 등으로 조사됐다.

부주의에 의한 화재는 전년 197건 대비 87건(44.2%) 감소했다. 부주의 화재는 담배꽁초 관리 소홀 33건(30%), 쓰레기소각 27건(24.5%), 음식물 조리 12건(10.9%) 등 생활 속 화재 발생이 많았다.

시기별로는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됐던 6∼8월 화재가 79건(33.5%), 저온·건조한 날씨가 이어진 2∼4월이 75건(31.8%)이었다.

시간대별로는 심야보다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7시 사이 활동량이 많은 시간이 129건(54.6%)으로 가장 많았고, 평일보다는 토·일요일에 79건(33.5%) 발생했다.

윤길영 세종소방본부 대응예방과장은 “이번 화재통계 분석을 활용해 도시 특성에 맞는 소방안전대책을 추진, 화재위험요소를 사전 차단하고 특히 대형화재 예방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