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행정
‘청와대 세종집무실·정부세종 신청사’, 3월 분수령 예고광화문시대 무산 이후 공론화 확산… 신청사 기본 콘셉트 변경 시점과 맞물려 공간 마련 주목
2021년 빨간색 지점에 들어설 정부세종 신청사. 오는 3월까지 일부 콘셉트 변경과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세종포스트 이희택 기자] 정부세종 신청사가 ‘설계변경과 대통령 집무실 설치’를 놓고 운명의 3월을 맞이한다.

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기본설계가 마무리되는 이 시점까지 그동안 제기된 문제점을 보완하는 절차를 밟는다. 이를 위해 이달 중 자문위원회를 구성, 운영을 시작한다. 자문위는 대한건축사협회와 한국여성건축가협회 등 민간 5개 단체 추천을 받은 인사 7명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활동 초점은 기존 정부세종청사와 조화를 이루는데 있다.

정부세종청사는 지난 2012년부터 2014년까지 지하 1층~지상 5층(층고 8층)에 3.2km 옥상정원으로 연결된 1~3단계 건축물을 말한다.

행복도시를 대표하는 세종호수공원과 중앙공원 등 중앙녹지공간과 미래 연계성도 고려했다. 옥상정원을 개방해 중앙녹지공간과 연결함으로써, 인공과 자연이 만나는 콘셉트를 구현했다.

▲정부서울청사 지상 19층 ▲서울청사 별관 18층 ▲과천청사 8층 ▲대전청사 20층 등 기존 고층형 청사와 차별화를 꾀했다.

지난해 11월 발표된 정부세종 신청사 당선작 조감도. 지상 5층인 기존 청사보다 크게 높은 15층으로 제시됐다.

이런 와중에 정부세종 신청사 설계공모에서 지하 2층~지상 14층의 고층형 당선작이 나오면서 기존 청사와 조화를 헤친다는 논란에 직면했다.

앞서 김인철(72) 행복도시 초대 총괄건축가는 기존 청사의 ‘플랫 시티(Flat City)’, ‘링크 시티(Link City)’를 무너뜨렸다고 반발하며 심사위원장 직을 사퇴하도 했다. 국민권익위원회도 기존 청사와 조화로운 신청사 구축을 권고했다.

위원회는 이 같은 지적을 수용하면서, 신청사 설계 일부를 수정하게 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공모 당선작인 만큼, 대대적인 변화는 어려울 것”이라며 “일부 한계가 존재하지만, 민간 전문가 의견을 담은 수정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부세종 신청사 설계 당선작 조감도.

최근 핫이슈로 급부상한 ‘대통령 세종집무실’ 공간 계획 반영도 주목된다. 김부겸 행정안전부장관은 지난해 12월 세종시의 이 같은 제안에 긍정적 의사를 표시한 바 있다.

행안부는 당장 오는 3월 기본설계 수정 작업에는 집무실 설치안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 정부 방침이 확고히 서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춘희 시장의 최근 공언대로 오는 9월 마무리되는 실시설계 과정에 담아낼 수 있을 지가 관건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집무실 위상과 구상을 어디까지 하느냐가 중요하다”며 “2021년 신청사 완공 시점에서도 공간 반영은 충분히 가능하다. 집무실 외 입주 정부부처 선정 등 공간 배치안과 맞물려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1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모습. (발췌=청와대)

이런 가운데 오는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이 더욱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다.

소위 대통령의 1호 공약으로 통하는 ‘청와대 집무실의 광화문 이전’이 무산된 대신,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가 새롭게 부각되고 있어서다. 이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도 ‘세종집무실 설치’ 필요성이 담길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시민사회 관계자는 “(광화문 집무실 무산에 대한) 후속 조치나 대체 방향이 제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 참에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안이 대통령의 입으로 공론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혹여 기자회견에 담기지 않더라도, 오는 29일 어진동 정부세종컨벤센센터에서 열리는 ‘국가균형발전 선언 15주년 기념행사’에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 필요성이 부각될 가능성도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방문하지 않으나,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등 정부 고위 관계자가 참석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세종집무실이 새해 벽두부터 공론화될 경우, 오는 3월 정부세종 신청사 기본설계안에 ‘세종집무실 설치안’이 담길 가능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이희택 기자  press26@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희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