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사회 교육
공허한 교육부 외침, 공무원 자녀들 입시명문고로세종시 이전 5년째, 교육부 공무원 자녀 64명 중 34%만 세종시 고교 재학
고교 서열화 완화를 추진 중인 교육부에서 정작 소속 공무원들은 세종시 고교가 아닌 서울 명문 자사고, 입시 명문고에 자녀들을 재학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포스트 한지혜 기자] 세종시 이전 5년째인 교육부 소속 공무원 자녀 중 세종시 소재 고등학교에 재학하는 비율이 3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교 서열화 해소 정책을 추진 중인 교육부 방침과 어긋난다는 지적이다.

3일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교육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교육부 직원 자녀 고등학교 재학 현황’에 따르면, 교육부 공무원 고교 자녀 64명 중 22명(34%)만 세종시 소재 학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일반고에 다니는 학생은 20명으로 집계됐다. 양지고 8명, 한솔고 6명, 두루고 2명, 새롬고 2명, 도담·아름고 각 1명씩이다. 특수목적고는 세종국제고 1명, 세종예술고 1명 총 2명이다.

김 의원에 따르면, 나머지 42명은 서울 소재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입시명문고, 전국 단위 모집 고교에 상당수가 재학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5명은 서울 중앙고, 현대고, 휘문고, 보인고, 한양대사대부고 등 서울 소재 자율형사립고에 재학 중이었다. 일반고 재학생도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소재 학교가 대부분이었다. 강남 단대부고 2명, 청담고 1명, 서초구 상문고와 반포고 각 1명, 송파구 배명고, 보성고, 방산고 각각 1명 등 총 8명이다.

전국 단위 학생 모집 충남 공주 한일고는 2명, 공주 사대부고에도 1명이 재학 중이다. 자율학교인 두 학교는 모두 지역 대표 입시 명문고로 꼽힌다.

이외에도 인천 소재 청라달튼외국인학교와 북경한국국제학교, 전북 상산고에도 각각 1명씩 재학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과 세종시를 제외한 기타 지역에서도 재학중이었지만, 김포고, 대덕고 등 입시 유명 고교가 적지 않았다는 것이 김 의원의 지적. 반면 교육부가 적극 확대 시행 중인 혁신학교에 다니는 숫자는 서울 신현고 단 1명에 그쳤다.

김해영 의원은 “교육부는 지난해 말 고교 서열화를 해소하겠다며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고쳤다”며 “교육부 공직자들이 서울에 주소지를 유지하며 자녀들을 입시 명문고에 보내는 일은 고교 서열화 완화를 강조하는 교육부 정책에 대한 국민 신뢰를 떨어뜨리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29일 고교 서열화 해소를 위해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했다. 올해 말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는 후기 일반고와 신입생을 같이 뽑아야 한다. 전국 자사고 등에서는 이에 반발, 지난 2월 학교 선택권을 침해를 사유로 헌법소원을 제기한 상태다. 

한지혜 기자  wisdom@sjpost.co.kr

<저작권자 © 세종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